bar_progress

코스피, 상승 출발하며 하루 만에 2600선 복귀…기관 나홀로 매수

최종수정 2022.05.20 09:31 기사입력 2022.05.20 09:31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명환 기자] 20일 장 초반 코스피가 1%가량 오르며 2600선에 복귀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전날 대규모 매도에 나섰던 기관은 장 초반 순매수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닥 지수도 상승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15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5.84포인트(1.00%) 오른 2618.18을 가리키고 있다. 코스피는 13.44포인트(0.52%) 오른 2605.78에 장을 열어 상승세를 키우고 있다. 투자 주체별로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294억원, 103억원 순매도하는 반면 기관은 홀로 365억원어치 사들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10종목 대다수가 오르고 있다. 삼성전자 는 전 거래일보다 0.89%(600원) 오른 6만8100원에 거래 중이다. LG화학 은 전 거래일 대비 3.59%(1만8000원) 오른 52만원에 거래돼 오름폭이 크다. 이외에도 ▲ LG에너지솔루션 (2.17%) ▲ SK하이닉스 (0.45%) ▲ 삼성바이오로직스 (0.38%) ▲ 삼성전자우 (1.16%) ▲ 삼성SDI (0.85%) ▲ 현대차 (1.92%) ▲ 카카오 (0.62%) 등이 상승세다. 네이버( NAVER )는 0.74% 내리며 전날에 이어 하락세다.


업종별로는 철강및금속(2.11%), 기계(2.00%, 화학(1.54%) 등이 오르는 반면 섬유·의복(-0.76%)은 내림세다.


같은 시각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7.27포인트(0.84%) 오른 871.07을 가리키고 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2.96포인트(0.34%) 오른 866.76에 출발해 상승세다. 투자 주체별로는 개인 홀로 462억원을 사들이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53억원, 89억원어치 순매도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대부분이 상승하고 있다. 코스닥 대장주인 에코프로비엠 이 전 거래일보다 3.01%(1만4300원) 올라 48만9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 엘앤에프 (2.82%) ▲ 셀트리온헬스케어 (2.95%) ▲ 카카오게임즈 (1.43%) ▲ 펄어비스 (1.74%) ▲ 천보 (1.27%) ▲ 셀트리온제약 (2.17%) 등도 오르고 있다. HLB 는 전날보다 0.1% 내려 소폭 하락세다.


코스닥 업종별로는 금속(2.44%), 일반전기전자(2.36%) 등이 상승세인 가운데 기타제조(-0.29%)만 소폭 하락세다.


증권가는 이날 증시에서 기술주와 리오프닝(경제 활동 재개)주를 눈여겨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미디어콘텐츠본부장은 "미국 증시가 1% 내외 하락하기도 했으나 반발 매수 심리가 여전히 높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이 장중 상승 전환에 성공한 점이 긍정적"이라며 "우크라이나 사태가 미국과 러시아의 소통으로 해결 모드에 돌입했다는 점도 한국 증시에서 리오프닝 관련 종목군의 강세 기대를 높인다"고 분석했다.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송혜교 '압도적인 미모'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