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루나 사태 '긴급 당정'…5대 가상거래소 대표 소환

최종수정 2022.05.20 09:23 기사입력 2022.05.20 09:23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글로벌 가상시장을 뒤흔든 국산 코인 테라와 루타 폭락 사태로 인해 정부와 여당이 다음주 긴급 당정간담회를 개최한다. 당정은 이 자리에 국내 5대 암호화폐거래소 대표를 불러 투자자 보호 방안 대책과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20일 가상업계에 따르면 국민의힘 정책위원회와 가상자산특별위원회는 오는 24일 당정 간담회를 열고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과 코인시장 투자자보호 대책 긴급 점검에 나선다.

이 자리에선 가상거래소 대표들을 상대로 최근 루나 사태에 따른 소비자 보호 대책을 요청하고, 금융위원회의 디지털자산기본법 입법안 준비 현황과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가산자산거래소 검사 결과를 보고받는다. 또 금감원은 코인 마켓 리스크 관리 방안을, 공정거래위원회는 코인 거래소 소비자 보호와 시장 독점 해소 방안 등을 보고한다. 경찰청으로부터 가상자산 관련 범죄 수사 현황도 살펴본다.


여당에서는 성일종 정책위의장과 윤재옥 정무위원장, 김희곤 정무위 간사, 윤창현 가상자산특별위원장 등이, 정부 측에서는 김소영 신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정각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을 비롯해 금융감독원·공정거래위원회·경찰청 등 관계부처 담당자가 모두 참석한다.


이에 앞서 오는 23일에는 국민의힘 정책위원회와 가상자산특위 공동주최로 루나, 테라 사태 원인과 대책을 주제로 긴급 세미나도 열린다. 이 자리에선 루나 사태로 인해 시장에 미칠 영향을 진단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윤창현 가상자산특위원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상장, 불공정행위 자율규제 시스템 구축, 시장 모니터링과 분석, 예측 가능하고 투자자 피해방지 대책이 동반된 상폐, 접속 장애 보상체계 확립, 고객예치금 안전관리 등 코인시장 투자자 보호를 위한 과제는 그야말로 산적해 있다"며 "(디지털자산기본법의)조속한 입법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법이 없다는 핑계로 투자자 보호 대책을 늦출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포토] 최희서 '이런 매력이 있었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