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우크라 첫 전범재판, 21세 러시아 병사에 종신형 구형..."용서를 구한다"

최종수정 2022.05.20 10:58 기사입력 2022.05.20 07:16

비무장 62세 민간인 총격으로 숨지게한 혐의
우크라 아조우스탈 수비병사들과 포로교환 전망도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우크라이나에서 민간인 살해 혐의로 러시아 병사에 대한 첫 전범재판이 열렸으며 해당 병사에게 우크라이나 검찰이 종신형을 구형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검찰은 이날 러시아 육군 칸테미로프스카야 전차사단 소속인 21세의 바딤 시시마린 하사에 대한 두번째 공판에서 종신형을 구형했다. 시시마린 하사는 지난 2월28일 우크라이나 북동부 수미주의 추파히우카 마을에서 자전거로 이동하던 비무장 62세 남성을 총격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날 첫 공판에서 이미 혐의를 인정한 그는 이날 다른 병사들과 함께 러시아에 있는 본대에 합류하고자 훔친 폭스바겐 차를 타고 마을을 떠나던 중 피해자를 겨냥해 서너발을 근접사격했다고 구체적으로 진술했다.


그는 "다른 병사가 강압적인 어조로 자신이 쏘지 않으면 모두를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압박했다"고 말했지만, 자신을 압박한 병사는 자신의 상관이 아니며 이름도 모르는 일반 병사였다고 시인했다. 그는 일반 병사의 말을 따를 의무가 있었는지 묻는 말에 "아니오"라고 답했다.


시시마린 하사는 피해자의 아내에게 용서를 구하기도 했다. 그는 법정에 나온 미망인을 바라보며 "당신이 나를 용서할 수 없다는 것을 안다. 그렇지만 나는 당신에게 용서를 구한다"고 했다.

피해자의 아내는 시시마린 하사를 향해 "당신은 무엇으로부터 우리를 해방하고자 여기 와있는 건가", "우리 남편이 당신에게 무엇을 했나"라고 따져 묻기도 했다. 이어 "마리우폴에서 우리 아이들을 구할 수 있다면 시시마린 하사를 석방해 러시아로 돌려보내는데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해 법정 방청객을 숙연케했다.


해당 발언은 마리우폴 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 남아 마지막까지 항전하다 끝내 러시아군에 투항한 우크라이나 병사들의 안전한 송환을 희망한다는 취지인 것으로 풀이된다. 러시아군 측도 아조우스탈 수비대 포로들을 전범재판에 세울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양측간 향후 포로교환 협상도 전망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조각인가요?'…보디 프로필 공개한 유이 [포토] 유아 '반전 섹시미' [포토] 변정수 '믿기지 않는 40대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