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관 '사자'에 코스피·코스닥 동반 상승…삼성전자 1%대 ↑

최종수정 2022.05.17 11:07 기사입력 2022.05.17 11:0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명환 기자] 17일 오전 장에서 코스피가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기관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800억원어치 사들이며 지수 상승을 이끌고 있다. 장 초반 보합세였던 코스닥 지수도 상승폭을 키워가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50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82%(21.20포인트) 오른 2617.78을 가리키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27%(7.00포인트) 오른 2603.58에 장을 연 뒤 상승폭을 점차 늘려가고 있다. 투자 주체별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1533억원, 347억원 팔아치우는 가운데 기관은 1858억원 순매수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10종목 중 9종목이 오름세다. 삼성전자 가 전 거래일 대비 1.81%(1200원) 오른 6만7500원에 거래되며 6만7000원선에 복귀했다. 이외에도 ▲ LG에너지솔루션 (0.37%) ▲ SK하이닉스 (0.90%) ▲ 삼성바이오로직스 (0.13%) ▲ 삼성전자우 (1.53%) ▲네이버( NAVER )(0.91%) ▲ 삼성SDI (0.85%) ▲ 현대차 (1.09%) ▲ 카카오 (1.09%) 등이 상승하고 있다. LG화학 은 전 거래일보다 1.18%(6000원) 내린 50만1000원에 거래돼 유일하게 하락세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2.21%), 은행(1.92%), 전기·전자(1.36%) 등이 오름세다. 음식료품(-1.83%), 종이·목재(-0.41%) 등은 내리고 있다.


같은 시각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0.74%(6.31포인트) 오른 862.56을 가리키고 있다. 이날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0.12%(1.03포인트) 오른 857.28에 출발해 보합세를 그리다가 상승 전환했다. 투자 주체별로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58억원, 109억원 순매도하는 가운데 기관 홀로 204억원어치 사들이고 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종목 역시 대다수가 상승하고 있다. 펄어비스 가 전 거래일보다 3.13%(1800원) 오른 5만9300원에 거래중인 것을 비롯해 ▲ 에코프로비엠 (1.56%) ▲ 셀트리온헬스케어 (1.11%) ▲ 엘앤에프 (2.12%) ▲ HLB (2.03%) ▲ 카카오게임즈 (2.36%) ▲ 천보 (4.78%) 등이 오르고 있다. 리노공업 은 전 거래일과 같은 가격인 17만1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업종별로 화학(1.88%), 디지털컨텐츠(1.78%), IT부품(1.56%) 등이 상승하는 가운데 섬유·의류(-2.07%), 음식료·담배(-1.94%) 등은 하락세다.


이 같은 반등은 과매도권으로 접어들었다는 인식 때문으로 보인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17일 국내 증시에 대해 "인플레이션 불안심리 및 경기 둔화 우려가 상존함에도 과매도권 인식 속 달러화 급등세 진정에 힘입어 반등을 시도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포토] 최희서 '이런 매력이 있었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