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단독] 차등성과급 신설한 SKT…첫 타자는 아폴로TF

최종수정 2022.05.13 16:16 기사입력 2022.05.13 11:07

유영상 대표, 4월 타운홀 미팅서 언급
제도 신설 후 첫 지급 사례 될 듯
일부 직원 반발…사내소통 중요해져

SK텔레콤 SKT타워 전경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단독[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SK텔레콤 이 종전 성과급 제도와 함께 개별 부서 또는 조직이 내부 설정한 목표를 달성할 경우 주식이나 현금 등을 지급하는 ‘차등성과급’ 제도를 시행한다. 첫 타자는 인공지능(AI) 전략 컨트롤타워 ‘아폴로태스크포스(TF)’로 결정됐다. 회사는 IT업계 전반의 능력주의 기조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지만, 서비스 론칭 전 아폴로TF에 대한 지급 결정 소식이 알려지자 내부 임직원들의 동요도 일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폴로TF 1인당 500만원 상당 자사주 지급

1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추가 성과보상 제도 일환으로 아폴로TF 소속 직원들에게 1인당 500만원 상당의 자사주를 지급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12일 종가(5만9800원) 기준 약 84주에 해당하는 규모다. 유영상 대표가 4월 전사 타운홀미팅에서 "추가적인 성과보상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힌 이후 첫 지급 사례가 될 전망이다.

하지만 아폴로TF에 대한 지급 결정을 바라보는 내부 시선은 회의적이다. ‘AI 에이전트’ 등 핵심 서비스를 정식 론칭하기 전 단계에서 회사가 TF에 보상을 지급하는 배경에 대한 의구심이다. 아폴로TF는 현재 유대표가 TF장을 맡고 있고, 향후 정규 조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직원들 사이에선 "이번 성과급의 기준과 규모는 무엇인가" "서비스 론칭도 하기 전 성과급을 주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 등의 부정적 반응도 나온다. 회사 소식이 전사 공지가 아닌 직장인 익명 게시판을 통해 먼저 확산하면서 사내 소통 리스크까지 불거졌다.


SKT "성과지향 문화 독려"

SK텔레콤 은 기존 보상이 아닌 ‘추가 보상’이라는 점에서 성과지향적 문화를 만들고 건전한 경쟁을 독려하기 위한 방침이라고 밝혔다. 회사는 "보상에 대한 구성원들의 실제 체감효과를 높이는 방식"이라며 "최근 IT기업의 인재 유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우수한 인재를 영입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재계에선 개인이 아닌 전사나 부서, 조직 등 집단 성과를 기준으로 한 성과급 제도에 대한 불만이 나온 지 오래다. 작년 역시 SK하이닉스를 시작으로 게임 등 IT업계 전반에 성과급을 두고 내홍이 일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성과급 규모와 산정 기준을 두고 2030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직원들을 중심으로 논란이 반복되는 상황에서 불만이 제기된 만큼 내부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해보인다"고 짚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