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인비 "5타 차 공동 7위"…‘넘버 1’ 코다 ‘이틀 선두’

최종수정 2022.01.23 08:29 기사입력 2022.01.23 08:29

2022시즌 개막전 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 셋째날 대니엘 강과 로페스 공동 2위, 헨더슨은 2타 차 4위

박인비가 2022시즌 개막전 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 셋째날 12번홀에서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올랜도(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골프여제’ 박인비(34·KB금융그룹)의 '나홀로 분전'이다.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레이크노나골프장(파72·6617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22시즌 개막전 힐튼그랜드베케이션스 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총상금 150만 달러) 셋째날 2언더파를 보태 공동 7위(8언더파 208타)를 유지했다. ‘넘버 1’ 넬리 코다 선두(13언더파 203타), 대니엘 강(이상 미국)과 가비 로페스(멕시코)가 1타 차 공동 2위(12언더파 204타)에서 추격 중이다.

박인비는 4타 차 공동 7위에서 출발해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었다. 초반 6개 홀에서 버디 2개에 보기 3개를 쏟아내며 1타를 까먹었다. 그러나 9번홀(파5) 버디로 분위기를 바꾼 뒤 12, 15번홀에서 버디 2개를 낚는 저력을 발휘했다. 페어웨이는 2차례만 놓쳤고, 퍼팅 수도 28개로 좋았다. 다만 그린적중률이 66.7%에 그친 것이 아쉬웠다. 선두와는 5타 차, 지난해 3월 기아클래식 이후 통산 22승째의 희망을 이어갔다.


넬리 코다가 2022시즌 개막전 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 셋째날 3번홀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올랜도(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코다가 버디 4개(보기 1개)를 잡아냈다. 평균 250야드의 장타가 돋보였다. 1타 차 선두를 지키며 지난해 11월 펠리컨위민스챔피언십 우승 이후 2개월 만에 시즌 첫 승이자 통산 8승째의 기회다.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4언더파를 몰아쳐 2타 차 4위(11언더파 205타)로 도약했다. 유카 사소(일본) 역시 4타를 줄이며 5위(10언더파 206타)까지 올라섰다. 셀린 부티에(프랑스)가 6위(9언더파 207타)다.


디펜딩챔프 제시카 코다(미국)는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공동 7위로 주춤했다. 한국은 김아림(27·SBI저축은행) 공동 18위(1언더파 217타), 박희영(35·이수그룹) 공동 25위(8오버파 224타), 이미림(32·NH투자증권)이 최하위인 29위(19오버파 235타)다. ‘옛날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저명인사 부문에서 선두(104점)를 달렸다. 메이저리그 투수 출신 데릭 로(미국)가 2점 차 2위(102점)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