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예측 뛰어넘은 확산세 "정점 10만명… 먹는 치료제 처방 확대해야"

최종수정 2022.01.21 11:27 기사입력 2022.01.21 11:27

[오미크론 우세종 현실화]
"1주 단위 최대 2배씩 늘 것"

치료제 처방 연령 낮추고
동네 병원서 코로나 진료 등
정부 '오미크론 대응' 방역체계 전환

코로나19 확진자가 6769명 발생한 21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역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김대현 기자] 오미크론 코로나19 변이가 예상보다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해외 각국에서 하루 수십만 명의 확진자가 쏟아지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2~3일 안에 확진자가 1만명에 이를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먹는 치료제 대상 확대, 동네 병·의원의 코로나19 진료 등 비상조치를 가동할 예정이다.


"정점은 10만명 이상 확진"

21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오미크론의 전파력이 기존 변이보다 2~3배에 달하면서 국내 오미크론 확산세는 점차 가팔라지고 있다. 이미 광주와 전남, 경기 평택·안성시는 오미크론 감염이 절반을 넘어서는 우세화가 이뤄진 상태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유행의 속도가 매우 급격해지고 있다"며 "기존 예측모형에서 나타나는 현상이 2주 이상 빨리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0시 기준 확진자가 5804명으로 직전주 대비 32.4% 증가한 데 비해 20일에는 6603명으로 직전주보다 무려 58.5% 늘어나면서 확진자 증가 속도가 매우 빨라졌다. 정 교수는 "다음 주에는 1만명에 가까운 확진자 발생이 예상되고, 당분간 1주일 단위로 확진자가 0.5~2배씩 증가하는 현상이 관찰될 것"이라며 "최대 정점은 방역에 특별한 조정이 없다면 10만명 이상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오미크론 대유행을 앞서 맞은 해외 각국도 확진자 급증에 혼돈을 겪고 있다. 프랑스는 최근 일일 평균 32만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며 오는 24일(현지시간)부터 백신을 맞거나 항체가 있어야만 다중이용시설에 들어갈 수 있도록 했다. 신규 확진자가 4만6000명 발생한 일본도 지방자치단체장이 음식점에 영업시간 단축과 주류 제공 제한 등을 요청하는 비상조치를 다음 달 13일까지 추가 적용한다.


반면 누적 사망자가 15만명을 돌파한 영국은 유행이 정점을 지났다고 보고 마스크를 벗고 대형 행사장에서 접종증명·음성확인제(방역패스) 의무 적용 조치를 해제하는 등 일상회복 방안들을 내놨다.

동네 의원에서도 코로나19 진료

정부도 오미크론 유행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판단하에 대응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가장 핵심이 되는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는 투약 대상을 점진적으로 늘린다. 현재는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 위주로만 처방이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함께 먹어선 안 되는 성분이 국내에서만 23개에 달하고, 협심증·고지혈증·부정맥 등 고위험군들이 갖고 있는 지병과 관련된 약이 많다 보니 20일까지 투약자가 109명에 그치는 등 처방이 제한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투약 연령을 60세 이상으로 낮추는 한편 지속적으로 모든 연령을 대상으로 한 투약을 추진한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교수는 "치료제 투여 가능 여부에 대한 금기약물 지침을 잘 내려야 한다"며 "12세 이상이면 투여가 가능하므로 현장에서 사용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방역의료체계 면에서는 정부가 아닌 지역사회·일반의료기관 중심으로의 전환이 이뤄진다. 동네 병·의원에서도 코로나19 진료를 직접 보는 체계가 만들어질 전망이다. 천 교수는 "이를 위해선 10~20개씩 의원을 묶어 저녁 ‘당직체계’를 마련해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요양병원·구치소·학교처럼 집단생활을 하는 곳에 신속항원검사를 무료로 배포해 감염 노출 가능성을 줄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장영욱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일상 속에서 코로나19를 진료할 수 있게 체계를 갖춰가되 사람들이 이 제도를 받아들일 수 있도록 효과적인 소통이 필요하다"면서 "미접종 고령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접종을 계속 권고하고, 60세 이하 성인에 대해선 강제적인 방법을 적용하기보단 접종에 따른 이익을 강조해 개인 선택에 따라 백신을 맞을 수 있게 해야한다"고 전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