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부스터샷 맞아도 오미크론 '감염' 못 막아… 중증·사망 예방 가능"

최종수정 2022.01.21 08:15 기사입력 2022.01.21 03:00

남아공 연구진, 오미크론 돌파감염자 7인 분석 연구

오미크론. /사진=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화이자와 모더나 등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반의 코로나19 백신으로 추가접종(부스터 샷)까지 맞더라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을 막는 데에는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만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중증과 사망을 예방하는 데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타운대와 스텔렌보스대 연구진은 오미크론 출현 초기인 지난해 11월 말~12월 초 남아공의 수도 케이프타운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에 걸린 독일 연구원 7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피실험자인 독일 연구원 7명은 모두 부스터 샷을 접종했지만 돌파 감염으로 유증상 코로나19를 앓았다. 이들은 호흡기 질환을 호소했지만 증상은 모두 경미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오미크론이 부스터 샷으로 형성된 면역까지 회피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백신을 맞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의 대응 조치를 계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연구대상에게서 강한 T세포 반응이 감지됐다"면서 "이는 부스터 샷까지 맞으면 오미크론에도 중증 예방효과가 있음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T세포는 백혈구의 일종으로 과거의 질병을 기억해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죽이고, 항체를 깨워 방어 작용을 결집하는 역할을 한다. 백신을 접종할 경우 활동이 강화되는데, 이는 백신 주입으로 인한 체내 여러 면역 반응 중 하나다.


다만 연구진은 "오미크론 감염 자체를 막기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더 나은 백신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피실험대상의 연령대는 25~29세였다. 성별은 5명이 여성, 2명이 남성이었으며 비만 환자는 없었고, 코로나19 감염 이력도 없었다.


피실험자 중 5명이 화이자 백신을 3차까지 맞았고, 1명은 모더나로 접종을 마친 뒤 화이자로 부스터를 맞았다. 다른 1명은 1차로 바이러스 벡터 계열의 아스트라제네카(AZ)를 맞은 뒤 2차·부스터는 화이자를 맞았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포토] 화사 '독보적인 분위기'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