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민연금, 삼전팔고 삼바샀다‥국내 주식비중↓

최종수정 2022.01.19 14:04 기사입력 2022.01.19 14:04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국민연금이 삼성전자 등 대형주를 중심으로 국내 주식 비중을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국내 상장사 가운데 국민연금이 5% 이상 투자한 종목은 265개로, 전년도 말 275개보다 10개 감소했다. 2019년의 314개에 비해서는 49개나 줄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민연금의 지분율이 감소한 종목은 216개로, 증가한 종목(103개)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국민연금은 해외 주식 비중을 키우는 대신 국내 주식 비중을 작년 말 16.8%에서 2025년까지 15% 내외로 줄이는 자산 배분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국민연금이 보유한 5% 이상 투자 종목의 주식 가치는 작년 말 기준 154조5642억원으로 2020년 말 164조2235억원에 비해 5.9%(9조6593억원) 줄었다.

국민연금은 투자 전략을 바꿔 정보통신(IT)·전기·전자 업종을 줄이고 제약·바이오 업종에 대한 투자를 확대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에 대한 국민연금 보유 주식가치가 가장 많이 줄었다.


작년 말 기준 국민연금이 보유한 삼성전자의 주식가치는 41조1752억원으로 1년전보다 11조1841억원(21.4%)이나 감소했다.


삼성전자에 대한 지분율은 2020년 말 10.70%에서 작년 말 8.69%로 2.01%포인트(p) 하락했다.


그 다음으로 LG화학 2조7125억원(지분율 2.93%p↓)·셀트리온 2조88억원(0.88%p↓)·엔씨소프트 1조2901억원(3.72%p↓)·SK텔레콤 8666억원(1.17%p↓) 순으로 보유 주식 가치와 지분율이 줄었다.


반면 작년 말 기준 국민연금의 보유 주식가치 증가액 1위는 신규로 사들인 삼성바이오로직스(3조3815억원, 지분율 5.66%)였다.


이어 크래프톤 1조6013억원(지분율 7.11%)·하이브 1조219억원( 7.08%)·SK바이오사이언스 8637억원(5.02%)·SK스퀘어 8355억원(8.89%)·SK아이이테크놀로지 5998억원(5.01%) 등의 종목을 신규로 사들였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