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발기부전 치료제의 놀라운 효능..."치매 발병률 확 낮춘다"

최종수정 2021.12.08 15:32 기사입력 2021.12.08 01:00

댓글쓰기

치매환자 뇌세포 비아그라 노출 결과, 뇌세포 성장 촉진 및 치매 관련 비정상 단백질 '타우' 감소 효과 나타나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서현 기자] '비아그라'가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실데나필을 성분으로 하는 비아그라는 남성의 발기부전 치료제로 알려져 있다.


6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Cleveland Clinic) 유전체 의학 연구소(Clinic Genomic Medicine Institute)의 청페이슝(Feixiong Cheng) 교수 연구팀은 700여만 명의 의료보험 급여 자료를 통해 비아그라 사용자와 비사용자의 치매 발생률을 컴퓨터 모델링해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 비아그라를 사용한 사람은 치매 발생률이 69% 낮았다. 특히 관상동맥 질환(심장병), 고혈압, 2형 당뇨병 등 치매 위험과 연관이 있는 기저질환을 지니고 있는 사람이 비아그라를 사용하면 치매 위험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또 이러한 기저질환이 없는 사람도 비슷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비아그라 외에도 지금까지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진 혈압약 로사르탄, 딜티아젬, 당뇨약 메트포르민, 글리메피리드의 사용자와 비사용자의 치매 발생률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비아그라 사용자의 치매 위험은 로사르탄 사용자보다 55%, 메트포르민보다 63%, 딜티아젬보다 65%, 글리메피리드보다 64%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줄기세포 배양으로 만든 치매 환자의 뇌세포를 시험관에서 비아그라에 노출했다. 그 결과 뇌세포의 성장이 촉진되고 치매와 관련된 뇌 신경세포의 비정상 단백질 타우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신경세포 사이사이 공간에 있는 표면 단백질인 베타 아밀로이드와 신경세포 안에 있는 타우 단백질이 잘못 접혀 응집(plaque)되거나 엉키면서(tangle)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동안 두 가지 비정상 단백질을 줄이는 약이 숱하게 개발됐지만, 임상시험에서 효과가 확인된 바는 아직 없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비아그라와 치매 위험 감소 사이에 연관이 있음을 보여줬을 뿐이기 때문에, 가설을 확인하기 위한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 에이징'(Nature Aging) 최신호에 실렸다.


김서현 기자 ssn359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