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굿모닝 증시]'안도 랠리' 코스피 상승 기대…차익실현 압력은 존재

최종수정 2021.12.07 08:16 기사입력 2021.12.07 08:16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7일 한국 증시의 상승 흐름이 기대되지만, 상승 폭은 제한될 것으로 전망된다.


뉴욕증시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불안감을 떨쳐내고 상승한 점이 긍정적인 요인이다.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46.95포인트(1.87%) 오른 3만5227.03으로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날보다 53.24포인트(1.17%) 오른 4591.67로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39.68포인트(0.93%) 오른 1만5225.15로 거래를 마쳤다.

오미크론이 우려했던 것만큼 심각한 충격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시장을 움직였다. 백악관 최고 의료자문관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남아프리카에서는 강한 전염성을 갖고 있다"며 "이것에 대해 어떤 결정적인 진술을 하기엔 너무 이르지만, 아직까지는 그 정도 심각한 정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미 식품의약국(FDA)이 오미크론에 특화한 백신 승인을 간소화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다만 투자자들은 다음 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자산 매입 프로그램 축소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속도가 빨라지면 금리 인상 시기도 앞당겨질 수 있어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연준이 테이퍼링 속도를 높여 내년 3월까지 자산 매입을 종료하는 계획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중국 헝다((恒大·에버그란데)발 부동산 우려는 미국 시장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특히 중국 지방정부가 헝다에 실무단을 파견하고, 인민은행이 지급준비율을 전격 인하하면서 투자자들의 불안이 진정된 모습이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전일 한국 증시는 지난 금요일 미국 증시 변동성 확대 여파로 한때 1% 넘게 하락하기도 했으나 외국인의 선물 순매수 영향에 힘입어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일요일 파우치 소장이 오미크론 변종에 대한 초기 보고서에서 고무적이라는 표현을 하며 관련 우려를 완화시키자 미국 시간외 선물 상승도 전반적인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미국 증시가 보고서 발표에 힘입어 여행과 레저, 항공 업종이 급등한 가운데 인민 은행의 지준율 인하, 고용동향지수 개선 등으로 강세를 보인 점은 한국 증시에 긍정적인 요인이다. 다만 미국 고용동향지수 개선 등으로 연준의 매파적인 행보 가능성이 여전하다는 점과 미국 증시 상승의 결정적인 요인인 오미크론 이슈가 선반영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승 폭은 제한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를 감안한 한국 증시는 0.5% 내외 상승 출발 후 중국 수출입 동향 및 호주의 통화정책 회의 결과 등을 통해 매물 소화 과정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 오미크론 확진자는 전 세계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치명률 등 관련 정보가 충분한 상태는 아니지만, 초기 코로나19 혹은 델타 변이 만큼의 심각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위에 있는 모습이다. 또 백신이 아예 존재하지 않았던 초기와 달리 현재는 인류에게 백신과 치료제가 주어진 상황이다. 전면 봉쇄조치 시행 가능성도 작아지고 있는 만큼 오미크론의 경제 및 증시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기존 당사의 전망을 유지한다.


이번주부터 12월 FOMC까지 연준 위원들의 발언이 금지되는 블랙아웃 기간에 돌입함에 따라, 연준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구간에 진입했다. 오미크론 관련 정보들이 하나 둘씩 등장하는 상황 속에서 파월 의장을 포함한 연준 위원들의 의견을 접할 수 없다는 점은 부담 요인이다. 지난 11월 FOMC 이후 한동안 테이퍼링 가속화를 대비하고 있었던 대다수 시장참여자에게는 해당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이 단기적인 정책 혼란을 유발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오미크론이 공급난을 추가적으로 악화시키거나, 경제 및 고용시장 회복세를 저해하지 않는 이상 연준 입장에서는 기존 경로대로 통화정책 변화를 수행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된다. 즉 최근 연준의 스탠스는 과도한 매파로 돌변했다고 평가하기 어려우며, 테이퍼링 가속화에 대한 지나친 불안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 중국 헝다그룹의 디폴트가 가시화되고 있긴 하나, 인민은행의 50bp 지준율 인하 등 중국 정부에서 이들 그룹의 디폴트 파장을 최소화하려는 의지가 높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한동안 악재의 중심에 있었던 헝다 그룹 디폴트 우려는 향후 증시에서 재료 소멸 인식으로 받아들일 것으로 예상한다.


이날 한국 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호재성 재료에 힘입어 상승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코스피의 경우 글로벌 증시가 조정을 받았던 최근 4 거래일 동안 연속 상승했다는 점을 감안 시 단기 차익실현 압력은 존재한다. 다만 반도체 업황에 대한 글로벌 주요 IB들의 긍정적인 시각 변화, 하반기 이후 주요국 증시 대비 지나쳤던 소외 현상 해소 기대감 확대,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전망 등을 고려하면 전기전자 포함 대형주들에 대한 비중 확대는 유효하다고 판단한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