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지난달 채권형펀드서 2.3조원 순유출…코로나19 이후 최대 자금 이탈

최종수정 2021.12.05 09:51 기사입력 2021.12.05 09:51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최근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시장 금리가 오르며 지난달 채권형 펀드에서 코로나 19 사태 이후 최대 규모의 자금이 빠져나갔다.


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상장지수펀드(ETF)를 비롯한 채권형 공모펀드에서 새로 설정된 금액은 1조7179억원, 해지된 금액은 4조670억원으로 2조3492억원이 순유출됐다. 월간 순유출 규모로는 코로나19로 금융 시장이 불안한 양상을 보였던 작년 3월(3조3765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국내 채권형 공모펀드에서 2조2257억원, 해외 채권형 공모펀드에서 1235억원이 유출됐다. 이는 채권 금리 상승에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금리 상승은 채권 가격의 하락을 의미한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경기 회복 등으로 채권 금리는 꾸준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채권형 공모펀드는 지난 6월(1조1568억원), 7월(1조853억원), 8월(5314억원), 9월(3810억원), 10월(885억원)에 이어 6개월째 자금 유출이 이어지고 있다.


향후 국내 채권 시장 전망은 엇갈린다. 여소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에도 한국 경제는 양호한 회복세가 계속되나 회복의 강도는 올해보다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과거에 경기 회복의 속도가 약화하고 기준금리 인상이 이어지는 경우 시장금리는 주로 하락했다"고 말했다.

반면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내년 연간 전망 보고서에서 "내년 채권 금리는 상방이 더 열린 움직임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의 테이퍼링 개시 및 기준금리 인상 일정의 구체화 등이 본격적으로 금리 동향에 반영될 것으로 보이며 물가 역시 높은 수준을 유지하며 연간 금리 상승 압력이 부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