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파트 매매도 전세도 양극화…고가·저가 격차 역대 최고

최종수정 2021.11.30 15:40 기사입력 2021.11.30 11:11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전국 집값 양극화 현상이 역대 최대로 심화하고 있다. 고가주택과 저가주택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5분위 배율이 아파트 매매는 물론, 전세에서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며 고가 아파트로의 쏠림 현상이 강하게 나타났다. 특히 수도권과 지방은 그 간극을 더욱 벌리며 집값 격차를 키우는 모습이다.


30일 KB부동산의 월간 주택시장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매매가 9.3, 전세가 7.4로 집계됐다. 각각 전월 대비 0.7, 0.5 높아진 것으로, 조사를 시작한 2008년 12월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등분해 상위 20%(5분위)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사이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것으로, 배율이 높을수록 양극화가 심하다는 의미다. 전국적으로 가격 상위 20%의 아파트가 하위 20% 아파트보다 매매가는 9.3배, 전셋값은 7.4배 높은 셈이다.


이달 전국 1분위 아파트값은 평균 1억2575만원으로 지난달보다 257만원 떨어졌지만, 5분위 아파트값은 평균 11억6743만원으로 6136만원 올랐다. 같은 기간 전셋값은 1분위가 123만원 올라 8835만원, 5분위는 2891만원 오른 6억5082만원으로 조사됐다. 상위 20%에 해당하는 아파트의 가격 상승 폭이 하위 20%보다 훨씬 큰 것이 양극화의 원인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현상은 지방을 중심으로 가속화되고 있다. 매매의 경우 서울아파트 5분위 배율은 이달 4.1로 지난달과 같았지만, 지방 5대 광역시(부산·대구·광주·울산·대전)와 기타지방은 각각 5.7, 6.5로 나타나 조사 시작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세의 경우 서울(3.9), 5대 광역시(4.9), 기타지방(6.2)에서 5분위 배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수도권과 지방 아파트의 가격 격차는 더욱 커지고 있다. 11월 수도권 평균 아파트값은 7억8388만원인 반면, 지방의 평균 아파트값은 2억2983만원으로 그 격차는 5억5405만원에 달했다. 이는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크다. 특히 아파트값 상위 20% 평균 가격을 비교해 보면 수도권과 기타지방의 격차가 11억원대에 올라섰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제시 '미국 스타일'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