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화재 걱정 없고 단열 효과 좋은' 세계 최고 외벽 시공법 개발

최종수정 2021.11.30 09:49 기사입력 2021.11.30 09:49

댓글쓰기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개발한 신개념 건물 외벽 공법. 국제인증을 위해 영국건축연구소의 기준으로 화재 내성 실험을 한 결과 21분을 버텨 국제 기준 15분 대비 140% 더 뛰어난 성능을 발휘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단열성능이 좋으면서 화재에도 강한 세계 최고 수준의 건물 외벽 시공법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건물에 대한 단열 성능 기준이 날로 강화됨에 따라 드라이비트(건물 외벽에 가연성 단열재 등을 설치한 후 그물과 모르타르로 덮는 공법으로, 시공이 간편하나 화재에 매우 취약) 등 외단열 공법에 의한 시공이 증가하고 있다. 고층이나 초고층 건물을 위한 외벽 시공법으로 시공이 쉽고 외관이 수려하다는 장점이 있는 금속복합패널이 흔히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기존 공법에서는 건물 외벽과 마감재 사이에 존재하는 공간 때문에, 실내의 따뜻한 공기나 열기가 건물 구조체를 타고 빠져나가는 현상인 열교현상(Heat bridge)으로 인해 열 손실이 흔히 발생한다. 고층 건물 내에서 발생하는 강한 공기가 수직으로 상승하거나 하강하여 나타나는 연돌효과(Stack effect) 때문에, 고층 건물에서의 화재가 급격하게 수직으로 확산되었다.


지난해 10월 화재가 발생한 울산의 33층 주상복합 아파트가 대표적 사례다. 단열재로 불에 타지 않는 불연재가 사용됐고 금속복합패널로 마감했지만 3층에서 시작된 불은 순식간에 꼭대기까지 번졌다.


건설연 이태원 박사 연구팀은 이와 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단열재를 부착한 단위 금속복합패널 모듈로 시공하되 이들 모듈들 사이의 연결부에 존재하는 중공층(시공 과정에서 발생하는 건축 벽체 내부의 비는 공기층)을 단열성 및 난연성 소재로 보강했다. 비어있던 기존 공간을 단열기능과 난연기능의 소재로 채움으로써 열 손실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화재확산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새로운 건물 외벽 구조 및 공법이다. 에너지 절약과 화재안전 성능 향상이라는 두 가지 효과를 동시에 기대할 수 있다.

성능 검증 결과 연천, 파주 등과 같은 국내 중부 1 지역의 주거용 건물 단열성능 기준치(열관류율 0.15W/㎡·K)를 능가하는 0.147W/㎡·K 수준의 단열성능을 확인했다. 자체 연구소에서 실규모 화재 실험을 실시해 화재확산 방지에 대한 성능을 검증했는데, 화재 확산 지연시간의 경우 중공층을 채우지 않은 기존의 드라이비트 또는 알루미늄복합패널 공법과 비교했을 때 기존 5분에서 23분으로 4배 이상 긴 시간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세계 유일의 건물 외벽시스템 실규모 화재안전시험인 BS 8414 Test 인증기관인 영국건축연구소(BRE)와 교차평가를 실시한 결과 개발된 공법은 국제기준 15분을 초과하는 21분으로 국제 인증기관에서도 성능을 확인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