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은행 풀리니 2금융 막혔다…혼돈의 대출시장

최종수정 2021.11.29 10:58 기사입력 2021.11.29 10:58

댓글쓰기

새마을금고 29일부터 주담대 취급 전면 중단
무리한 총량규제에 따른 풍선효과 원인
저소득·저신용 서민 어려움 가중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전국 1300개 지점을 둔 ‘새마을금고’가 주택담보대출 취급을 전면 중단했다. 최근 일부 은행을 중심으로 대출이 재개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것도 잠시, 2금융권 대출이 막히는 상황이 연출된 것. 정부의 무리한 총량규제로 인한 풍선효과로 대출시장이 그야말로 ‘혼돈’에 빠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새마을금고는 이날부터 전 금고에서 주택구입 자금대출과 분양주택 잔금대출 등 가계대출 상품 4종의 판매를 중단했다. 또 대출모집법인을 통한 대출도 제한에 들어갔다. 생활안정자금을 포함해 주택을 담보로 한 모든 가계대출에 대해 수수료 지급도 않기로 했다.(본지 26일 보도 [단독] 새마을금고도 29일부터 가계대출 전면 중단…규제 '풍선효과' 참고)

새마을금고가 주담대 취급을 전면 중단한 것은 총량규제로 은행 문턱을 넘지 못한 수요가 쏠린 영향이 크다. 앞서 지난 8월 NH농협은행을 시작으로 주요 시중·지방은행들은 잇따라 대출 문턱을 높인 바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새마을금고 가계대출 잔액은 올 상반기만 하더라도 큰 변화가 없었다. 지난해 말 61조3940억원에서 6월 말 61조8680억원으로 6개월 간 4730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하반기 들어 증가 폭이 가팔라졌다. 6월 말부터 9월 말까지 3개월 간 8980억원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월과 11월도 증가 폭이 이례적으로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이 새마을금고 등 2금융권으로의 풍선효과를 막기 위해 담보대출 비중 축소 등 포트폴리오 변경과 주 단위로 가계대출 증가 규모를 제출하도록 했지만 효과가 미미했다는 지적이다. 내부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 "타 금융기관의 대출제한에 따른 풍선효과로 특히 11월 중 새마을금고의 가계대출이 급격히 증가했다"며 "금융당국이 제시한 목표를 초과한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2금융권의 다른 금융사도 대출 조이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감독원은 저축은행과 새마을금고, 단위 농협 등에 내년도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를 올해보다 더 낮추라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소득·저신용 서민이 주 고객층임을 감안하면 이들이 올해보다 더 심한 ‘대출기근’에 직면할 것이란 분석이다.


한편 보험사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 새 최저 연 2%대 금리 상품은 모두 자취를 감췄고, 최고 연 5%를 넘는 상품이 늘어나는 추세다. 보험사 역시 총량규제를 피해 몰려든 수요가 상당한데 금리 인상으로 차주의 부담도 더 커지게 됐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