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청년'에 올인한 윤석열, 후보 직속 '청년위원회' 설치

최종수정 2021.11.28 14:58 기사입력 2021.11.28 14:5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후보 직속으로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이하 청년위)’ 설치했다. 윤 후보는 선거대책위원회 산하에 청년본부 등을 설치해 청년 정책을 추진하는 등 청년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 후보는 28일 여의도 한 카페에서 청년위 출범식에서 "제가 대통령이 되면 미래세대인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며 "윤석열 정부에서 청년은 단순한 정책 수혜자를 넘어 국정 파트너이자 정책 기획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선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게 된 것과 관련해 "청년에게 힘을 실어주고, 국정의 동반자로 함께 하겠다는 의미에서 스스로에게 강한 책임감을 부여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앞서 약자와의동행위원회를 설치하고 특위 위원장을 직접 맡기로 했었다.


청년위는 위원장인 윤 후보 외에도 부위원장에 김재훈(37) 식탁이있는삶 대표, 김원재(29) 유엔사무총장 기술특사실 디지털정책보좌관이 맡았다. 사할린 강제이주 동포의 손녀이자 워킹맘인 스트류커바 디나(30), 수목유통 스타트업 ‘루트릭스’ 창업자 안정록(30), 조승연(27) 연세대 주거복지연구원, 힙합 페스티벌 제작사 ‘컬쳐띵크’ 창업자 김진겸(30)도 위원으로 참여했다. 아울러 한국원자력연구원 노조 대외협력부장 김지희(34), 스마트팜 스타트업 ‘애그유니’ 창업자 권미진(29), 문경준(32) 전 콘라드아데나워재단 국방안보프로젝트매니저, 김일성 종합대학 출신 탈북청년 김금혁(30)도 참여했다.


한편 청년위 외에도 선대위 산하에 청년본부가 운영된다. 청년본부는 청년위 등 당 안팎의 다양한 청년 아이디어를 실제 정책화하고 전국 청년조직을 총괄하며 이번 대선을 2030이 참여하는 축제로 만들기 위한 실무적 역할을 맡는다. 청년본부에는 유승민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이기인 성남시의원, 박용일 전국호남향우회 중앙회 2030위원장 등이 합류한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