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화물연대, 연내 2차 무기한 총파업 시사…시멘트·레미콘 업계 '긴장'

최종수정 2021.11.27 09:00 기사입력 2021.11.27 09:00

댓글쓰기

화물연대, 2차 무기한 총파업 예고…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 요구
“조합원 2만2000여명 중 절반 참여…내부적으로 고무적인 상황”
직격탄 맞은 시멘트 업계…하루 매출 피해액 110억원 규모

화물연대 서울경기지역본부 총파업 출정식 (의왕=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5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인근에서 열린 화물연대 서울경기지역본부 총파업 출정식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총파업에 돌입했다. 2021.11.25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집단운송거부 사흘째에 접어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연내 2차 무기한 총파업을 시사하고 나섰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 6대 요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올 연말 2차 투쟁에 돌입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화물연대 총파업 직격탄을 맞은 시멘트 업계는 물론 레미콘 업계의 시름도 깊어지고 있다.


화물연대는 “요구안 수용, 교섭 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총파업에 다시 돌입할 수밖에 없다”면서 “2차 총파업 기간은 무기한이 될 수 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화물연대는 지난 25일부터 사흘간 총파업에 들어갔다. 화물연대의 요구사항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 차종·품목 확대 ▲운임 인상 ▲산재보험 전면 적용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쟁취 등 크게 6가지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조합원들의 불만이 쌓인 상황에서 오랜만에 총파업에 돌입해 내부적으로 고무적인 상황”이라며 “조합원 약 2만2000명 중 절반 이상이 파업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핵심 쟁점은 안전운임 일몰제다. 안전운임은 매년 운수사업자, 화주, 화물차주 등으로 구성된 국토교통부 화물차안전운임위원회에서 결정하는 운임이다. 이른바 ‘화물 최저임금제’로 안전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하는 화주에게 건당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지난해부터 3년 일몰제로 시행돼 내년 말 폐지된다. 화물연대는 일몰제 폐지를 비롯해 현재 컨테이너·시멘트 업종에 한정된 안전운임제 적용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충북 단양에 위치한 시멘트공장 정문을 가로막은 화물연대 소속 차량. [사진제공 = 한국시멘트협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총파업으로 시멘트 업계는 직격탄을 맞았다. 화물연대 소속 화물차가 시멘트 운송을 중단한 데다 차량을 동원해 일부 공장의 차량 진입로를 막은 까닭이다. 이에 강원에 위치한 동해공장, 옥계공장 등 생산기지는 물론 팔당, 수색, 인천 등의 수도권 유통기지에서도 시멘트 출하가 중단됐다. 한국시멘트협회 관계자는 “대규모 건설현장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피해가 불가피하다”면서 “파업이 장기화하면 공급 차질에 따른 현장 혼란도 빚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피해 규모는 상당하다. 한국시멘트협회에 따르면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시멘트 업계의 하루 평균 매출 피해액은 약 110억원이다. 총파업이 사흘째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총 피해액이 330억원 규모에 이르는 셈이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하루 평균 시멘트 출하량은 4~5만t 수준으로 감소했다. 성수기 기준 국내 시멘트 수요는 하루 평균 약 20만t이다.

레미콘 업계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레미콘 원료인 시멘트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 생산과 납품에 제동이 걸릴 수밖에 없다. 레미콘 업계는 현재까지 큰 타격을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전에 예고됐던 이번 총파업에 대비해 건설 현장과 납품 일정 등을 조율한 덕분이다. 하지만 화물연대가 올 연말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면 물류 차질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레미콘 업체마다 확보해둔 시멘트 재고가 있어 사흘간 파업에도 큰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있었다”면서 “다만 요소수 사태 등으로 부담이 가중된 상황에서 무기한 총파업이 벌어지면 사태가 악화일로로 치닫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