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친누나 살해 후 농수로 유기' 20대 남동생, 2심서도 징역 30년

최종수정 2021.11.26 11:06 기사입력 2021.11.26 07:37

댓글쓰기

2심 "장기간 격리… 참회·속죄 필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대현 기자] 친누나를 살해한 후 시신을 농수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동생이 항소심에서도 1심과 같은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


25일 오후 서울고법 형사5부(부장판사 윤강열 박재영 김상철)는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7·남)의 항소심에서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을 장기간 사회로부터 격리해 진심으로 참회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게 할 필요가 있다"며 "1심 형량이 너무 무겁거나 가볍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2월19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누나인 30대 B씨를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여행 가방에 담은 B씨의 시신을 10일간 아파트 옥상 창고에 방치하다가 인천시 강화군의 한 농수로에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범행 당일 누나로부터 가출과 과소비 등 행실을 지적받자 말다툼을 하던 중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2월 부모가 경찰에 B씨의 가출 신고를 하자 누나의 휴대폰 유심(USIM)을 다른 기기에 끼워 카카오톡 계정에 접속, B씨인 척 위장하고 모바일 뱅킹에 접속해 B씨 계좌에서 돈을 인출하기도 했다. 하지만 범행 4개월여만인 지난 4월 한 주민의 신고로 B씨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A씨는 같은 달 29일 경찰에 체포됐다.

1심에서 검찰은 무기징역을 구형했고, 1심 재판부는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당시 재판부는 "피고인은 무자비하게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하는 과정에서 최소한의 인격도 찾아볼 수 도 없는 행동을 했다"며 "시신이 발견된 직후에도 존재하지 않는 피해자의 남자친구를 만들어 피해자가 남자친구와 가출을 했다고 경찰을 속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이 반성하고 있고 가장 큰 정신적 피해를 입은 부모가 선처를 간절하게 바라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