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국 1위 매트리스' 지누스 둘러싼 복잡한 셈법…'밸류 3조·경영권'

최종수정 2021.11.04 11:30 기사입력 2021.11.04 11:30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아마존 매트리스’로 유명한 미국 온라인 시장점유율 1위의 국내 매트리스 기업 지누스 의 지분 인수를 둘러싸고 득과 실을 따지는 복잡한 셈법이 본궤도에 올랐다. SK그룹(SK네트웍스)에 이어 글로벌 사모펀드(PEF)까지 지분 인수 의사를 타진하면서 판이 커진 가운데 기업가치(밸류에이션) 산정과 경영권 포함 여부 등이 거래(딜)의 변수로 꼽힌다.


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지누스 는 지속가능한 성장 및 확대를 위해 SK그룹을 포함한 복수의 투자자(PEF, 유통 대기업 등)로부터 다양한 자금 조달 방안을 추진중이다. 이 방안에는 최대주주의 지분 일부 매각이 포함됐다. 인수전에는 SK네트웍스와 블랙스톤, 베인캐피털, CVC캐피털, 칼라일 등 세계적인 PEF 운용사가 뛰어 들었고 국내 유통 대기업 역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매각 대상으로 거론되는 것은 이윤재 지누스 대표이사 회장의 지분(35.31%) 중 일부를 포함한 지분 40% 가운데 일부다. 다만 이 회장은 경영권을 확보하고 계속 경영에 참여할 계획이다. 투자 유치를 하더라도 지분 일부를 계속 보유하고 경영에도 참여할 계획으로 ‘경영권 매각’은 아니라는 게 지누스 의 입장이다. 지누스 는 "SK그룹을 포함한 복수의 투자자들로부터 다양한 자금조달 방안과 동시에 최대주주 지분의 일부 매각 등도 검토를 진행한 적이 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되거나 확정된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지분 인수 협상을 벌인 SK네트웍스와 거래는 경영권 포함 여부에서 이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이번 딜의 핵심은 경영권을 제외한 투자유치가 핵심인 것이다. 더불어 기업가치 산정 역시 변수다. 지누스 의 전일 시가총액은 1조2798억원. 시장에서는 1조원 중반대 밸류에이션 산정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세계적인 PEF 운용사들은 이보다 높은 금액의 밸류에이션을 타진한 것으로 전해진다.


IB업계 관계자는 "미국에 있는 경쟁사 캐스퍼, 퍼플 등이 현재 주가수익비율(PER) 25~30배, 40~50배까지 받고 있는 것에 비하면 현재 지누스 는 저평가 상태"라면서 "미국에 기반을 둔 PEF의 경우 지누스 의 미국 물류 시설에 투자하면 성장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높은 가치를 부여한 것"이라고 전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명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 지누스 의 2022년 주가수익비율(PER)은 10.3배로 상장 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미국내 경쟁 기업뿐만 아니라 한국 가구 기업과 비교해도 싸기 때문에 중장기적으로 밸류에이션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다른 IB업계 관계자는 " 지누스 의 이 회장 측이 3조원 밸류에이션으로 거래를 희망하고 있어 이에 근접한 수준까지 PEF가 제시한다면 거래가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경영권을 제외한 거래이기 때문에 성사 여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누스 는 투자유치에 성공하면 인도네시아 3공장 건설 및 가구 라인 증설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미국에서 임대한 3곳의 창고 자동화 설비 추가나 직영시설로 전환하는 방안에도 자금 투입을 검토중이다.


지누스 는 미국 온라인 매트리스 시장점유율 1위인 국내 기업이다. 2006년 매트리스 시장에 처음 진출한 뒤 2013년부터 아마존을 통해 매트리스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미국 온라인 매트리스 시장에서 30%를 점유하고 있지만 미국 시장의 2022년 예상 온라인 침투율은 15.8%로 한국 시장(40%)에 비해 여전히 낮은 수준으로 성장 가능성이 크다. 2018년 호주 판매법인을 설립했고, 2019년 일본, 2020년 상반기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에 진출했다. 그해 하반기에는 베트남 판매법인과 유럽(EU) 판매를 총괄하는 영국 판매법인 등을 추가로 설립했다. 지누스 의 연결기준 매출액은 2018년 6218억원, 2019년 8171억원, 지난해 9895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각각 531억원, 1039억원, 86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