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동제약, 에이앤엘바이오 지분 투자…"퇴행성 질환 유전자 치료제 개발 협업"

최종수정 2021.10.25 13:33 기사입력 2021.10.25 13: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경동제약 은 퇴행성 뇌질환 유전자 치료제 전문기업 에이앤엘바이오(ANLBIO)에 30억원 규모의 지분 투자를 단행하고 신약 연구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에이앤엘바이오 지분 투자는 경동제약이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진행 중인 바이오 헬스케어 투자 플랜의 첫 행보다. 지난 6월 류기성 단독 대표이사 취임으로 2세 경영이 시작되면서 바이오 헬스케어 사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SI)를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다양한 바이오 벤처기업과 사업적 시너지를 이끌어 내겠다는 전략이다.

에이앤엘바이오는 ‘miRNA’를 조절해 유전자 치료제를 연구 개발하는 바이오 벤처다. 유전자 치료제 발굴 플랫폼을 활용해 중추신경계(CNS: Central Nervous System) 및 희귀질환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miRNA’와 노화의 상관관계를 세계 최초로 규명한 김기태 R&D 부문 대표이사와 한국기초과학연구원(IBS) 식물수명노화연구단 단장인 남홍길 박사가 신약 연구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주요 파이프라인인 ‘ANL-101’은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로 1회 투여로 치료를 완료하는 유전자 치료제 신약 후보물질이다. ‘ANL-101’은 노화의 핵심 열쇠로 알려진 ‘miRNA’를 조절해 알츠하이머병 유전자 네트워크 내 주요 단백질들의 발현을 정상화시키는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후보물질이다. 지난해 에이앤엘바이오는 ‘ANL-101’의 미국 특허를 취득했고, ‘ANL-101’이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 비임상 지원과제로 민간 바이오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된 바 있다.


에이앤엘바이오는 AVV(Adeno Virous Vector)를 활용해 유전자가 특정 세포핵 내에 안정적으로 도달하게 도와주는 AVV플랫폼 기술도 완성 단계에 이르러 있다.

경동제약 관계자는 “에이앤엘바이오는 유전자 치료제 분야에서 뛰어난 연구개발 역량을 보유한 회사로 경동제약과의 사업적 시너지가 매우 높을 것으로 판단돼 지분투자와 업무협약을 동시에 진행했다”며 “에이앤엘바이오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퇴행성 뇌질환 유전자 치료제 신약 연구 개발에 대한 적극적인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바이오 헬스케어 벤처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