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72홀 노보기' 임희정 "준우승이 아쉽네"…"날아간 LPGA투어 직행 티켓"

최종수정 2021.10.25 08:30 기사입력 2021.10.25 08:30

댓글쓰기

BMW레이디스챔피언십 나흘 동안 버디만 22개 쓸어 담아 "2%가 부족해"

임희정이 BMW레이디스챔피언십 최종일 5번홀에서 티 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제공=KLPGA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72홀 노보기."


‘사막 여우’ 임희정(21ㆍ한국토지신탁)은 24일 부산 기장군 LPGA인터내셔널부산(파72ㆍ6726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BMW레이디스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에서 4라운드 내내 보기가 단 1개도 없는 완벽한 플레이를 펼쳤다. 버디만 22개다. 최대 257야드 장타에 56차례 티 샷에서 페어웨이는 딱 두 차례 놓쳤고, 여기에 그린적중율 84.72% ‘송곳 아이언 샷’까지 곁들였다.

임희정이 바로 2019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데뷔 첫 해 곧바로 3승을 수확한 차세대 기대주다. 지난 8월 국민쉼터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 타이틀방어와 함께 통산 4승 고지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셋째날 8언더파 ‘무빙데이 스퍼트’를 앞세워 4타 차 선두에 나서 비회원 우승과 함께 ‘LPGA투어 직행 티켓’을 예약했다. 최종일 역시 4언더파로 선전했다. 2위가 못내 아쉬운 이유다.


고진영(26)이 8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선두(22언더파 266타)에 오른 뒤 18번홀(파4)에서 속개된 연장 첫번째 홀에서 우드 샷을 홀 1m 지점에 붙여 우승버디를 솎아냈다는 게 오히려 놀랍다. 임희정은 "정말 우승하고 싶었다"며 "연장서 버디로 진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입맛을 다셨다. "일단 이번 시즌 남은 대회에 집중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기회가 오면 다시 LPGA투어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