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방탄소년단, 1년 만의 온라인 콘서트 열어…"봄날 머지 않았다"

최종수정 2021.10.25 07:42 기사입력 2021.10.25 07:42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점점 좋아지는 느낌이라 곧 만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봄날' 가사처럼 여러분들을 만나러 갈 테니까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제이홉)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년 만의 온라인 콘서트를 성황리에에 마무리했다. BTS는 24일 오후 6시30분 서울 송파구 잠실 주경기장에서 온라인 스트리밍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를 개최했다. 지난해 10월 라이브 스트리밍 방식으로 'BTS MAP OF THE SOUL ON:E'를 개최한 지 약 1년 만이다. 대형 스타디움 공연장에서 무대를 꾸민 것은 2019년 10월 개최된 'BTS 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이후 2년 만이다.

이번 공연은 새로운 시리즈의 콘서트인 만큼 관객들과의 호흡에 중점을 두고 기획됐다. BTS는 특히 대규모 공연장에 어울리는 곡들을 엄선했다. 이날 BTS는 오프닝곡으로 'ON', '불타오르네(FIRE)', '쩔어'를 선곡했다.


오프닝을 마친 리더 RM은 "제가 하기로 했던 첫 멘트는 우리가 다시 만나는 날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콘서트에 오신 여러분들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정말 오랜만입니다. 실제로 볼 순 없지만 오늘 즐겁게 해보겠습니다"라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지민은 "오늘 우리도 기대를 많이 했는데 이렇게 열심히 준비해서 찾아뵐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여기 계시지 않은 분들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BTS는 공연 중 다양한 무대 전환과 신기술도 선보였다. 대표적인 게 'Visual Effect View(VEV)'였다. 이는 BTS 콘서트 사상 최대 사이즈의 LED로 실제 현장에 와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관객들은 VEV를 통해 VJ 소스, 가사 그래픽, 중계 효과 등이 결합된 화면을 시청하는 등 공연장에 설치된 LED를 생생하게 경험했다. 이와 관련해 슈가는 "이런 기술의 발전이 있다니"라먀 "집에서 피자와 치킨을 먹으며 BTS 콘서트를 볼 수 있다니"라고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BTS는 2017년 9월 발매한 'DNA'에 이어 'Blue & Grey'와 'Black Swan'을 부르며 콘서트 현장을 감성적인 분위기로 이끌기도 했다. 제이홉은 "8년의 시간 동안 많은 곡을 선보고 다양한 느낌의 노래와 춤들이 있었다"면서 "딥(Deep)하고 서정적인 분위기의 곡을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정국은 "현재 BTS로 등록된 노래가 350개가 넘더라"면서 "여기서 멈추지 않고 우리가 즐기고 아미들이 좋아하는 노래를 더 많이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콘서트에서는 K팝 최초로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1위를 거머쥔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비롯해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 '버터'(Butter) 등 빌보드 정상을 차지한 곡들도 빠지지 않았다.


한편 BTS는 11월27∼28일, 12월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오프라인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