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토종 파워' 임희정 선두 "7언더파 무빙데이 스퍼트"…고진영 2위

최종수정 2021.10.23 18:10 기사입력 2021.10.23 18:10

댓글쓰기

LPGA투어 BMW레이디스챔피언십 셋째날 4타 차 선두 신바람, 안나린 공동 2위

임희정이 BMW레이디스챔피언십 셋째날 5번홀에서 티 샷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제공=KLPGA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7언더파 무빙데이 스퍼트."


임희정(21ㆍ한국토지신탁)의 ‘토종 파워’다. 23일 부산 기장군 LPGA인터내셔널부산(파72ㆍ6726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BMW레이디스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셋째날 7언더파를 몰아쳐 4타 차 선두(18언더파 198타)에 나섰다. 세계랭킹 2위 고진영(26)과 안나린(25) 공동 2위(14언더파 202타), 유해란(20ㆍSK네트웍스)이 공동 4위(13언더파 203타)에 포진했다.

임희정은 2019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데뷔 첫 해 곧바로 3승을 수확한 신흥 강자다. 지난 8월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 타이틀방어와 함께 통산 4승 고지에 올랐다. 첫날 5언더파와 둘째날 6언더파 등 사흘내내 보기가 없다는 게 흥미롭다. 이날 역시 버디만 7개를 쓸어 담았다. 2, 4, 6, 8번홀 등 짝수 홀마다 버디, 후반은 11번홀(파5)과 16~17번홀 연속버디다.


임희정에게는 특히 ‘LPGA투어 직행 티켓’이 욕심나는 상황이다. 2002년부터 국내에서 열린 LPGA투어 무대에서 2003년 안시현(37), 2005년 이지영(36ㆍ이상 CJ나인브릿지클래식), 2006년 홍진주(38ㆍ코오롱 하나은행챔피언십), 2014년 백규정(26), 2017년 고진영(이상 KEB 하나은행챔피언십) 등 5명이 우승했다. "기회가 오면 LPGA투어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보탰다.


고진영은 이 대회 우승이 넬리 코다(미국)의 휴식을 틈 타 ‘넘버 1’에 등극하는 동력으로 작용한다. "타수 차가 조금 나지만 기회는 충분하다"며 "내일 어떤 부분에 집중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대니엘 강(미국)이 공동 4위에 합류했다. 전인지(27ㆍKB금융그룹)와 아문디 에비앙챔피언십 우승자 이민지(호주)는 공동 6위(12언더파 204타)에 머물렀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