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차, 글로벌 브랜드 가치 152억달러…7년 연속 30위권

최종수정 2021.10.21 08:15 기사입력 2021.10.21 08:15

댓글쓰기

아이오닉 5 론칭 성공…미래 모빌리티 투자·혁신도 인정받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브랜드 가치 152억달러(약 17조8000억원)를 달성하면서 7년 연속 글로벌 상위 30위권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현대차 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기업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2021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21)'에서 지난해 대비 1단계 상승한 종합순위 35위를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브랜드 가치는 전년 대비 약 6% 증가한 152억 달러에 달했다.

현대차 는 지난 2005년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첫 등판한 꾸준히 브랜드 순위·가치를 올려왔다. 지난 2005년 브랜드 순위 84위, 브랜드 가치 35억달러(약 4조1000억원)으로 출발한 현대차 는 올해까지 순위는 49계단, 가치는 117억 달러(약 13조7000억원) 상승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 둔화 속에서도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 하면서 7년 연속 종합 브랜드 순위 30위권에 진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인터브랜드 측은 " 현대차 는 아이오닉5를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성공적으로 론칭했을 뿐 아니라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며 시장변화에 기민히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대차 는 '인류를 위한 진보'라는 브랜드 방향성을 설정하고 이를 위한 혁신 노력을 배가 하고 있다. 올초 출시한 아이오닉5는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이 실시한 콤팩트 크로스오버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BMW, 아우디의 전기차를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미래 사업에 대한 투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차 는 오는 2028년엔 도심 운영에 최적화 된 전동화 UAM을, 2030년대엔 인접도시를 연결하는 지역 항공 모빌리티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올해 인수를 마친 보스턴 다이내믹스와의 협업을 통해 로보틱스 사업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발 빠른 시장 대응 역시 브랜드 평가에서 고득점을 가능케 한 요소다. 현대차 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소통 수요가 늘자 온라인 판매채널인 '클릭 투 바이(Click to Buy)'를 미국, 유럽, 인도 등으로 확대했고, 국내에선 캐스퍼를 국내 브랜드 최초로 온라인 판매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디자인 경쟁력이 강화 된 것도 브랜드 가치 상승의 주된 요인이 됐다. 현대차 는 지난 8월 세계 3대 디자인 상 중 하나인 레드 닷 디자인상에서 인터페이스&사용자경험 디자인 부문 최우수상을 비롯해 총 17개의 디자인상을 거머쥐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에 불어 닥치고 있는 거대한 변화를 기회 삼아 새로운 모빌리티 리더가 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면서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차별화된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브랜드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