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총선 레이스 돌입…기시다 내각 첫 시험대

최종수정 2021.10.19 13:36 기사입력 2021.10.19 13:36

댓글쓰기

자민당 단독과반 지키는지가 관전포인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기시다 후미오 내각의 신임을 묻는 일본 중의원 선거(총선)가 19일 후보등록이 시작됐다. 집권 자민당이 단독 과반을 지킬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오는 31일 치러지는 이번 총선은 전국 289개 소선거구(지역구)와 11개 권역의 비례대표(176석)를 합쳐 중의원 전체 465석을 새로 뽑는다.

이날 하루 오후 5시까지 후보 등록을 받는다. 1000여명의 후보가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집권 자민당 336명과 연립여당인 공명당 53명,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240명, 공산당 130명, 일본유신회 96명 등이 입후보할 것으로 파악됐다.


4년 만에 치러지는 이번 총선은 지난 4일 출범한 기시다 내각에 대한 유권자의 평가를 묻는 첫 시험대다. 의원내각제 아래서 기시다는 지난달 30일 자민당 총재 경선에서 승리해 의원들의 선출을 통해 총리에 올랐다.

자민·공명당이 과반(233석 이상) 의석을 얻으면 현 연립 정권은 유지된다.


직전 의석수는 자민당이 59.4%인 276석(지역구 210석, 비례대표 66석), 공명당이 29석(지역구 8석, 비례대표 21석)이었다. 자민·공명당이 전체 의석의 65.6%(305석)를 점하고 있었다.


기시다 총리는 승패 라인을 "여당(자민당+공명당)이 과반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직전 의석수에서 최대 72석이 줄더라도 승리로 간주하겠다는 의도다.


그러나 기시다에게 진정한 승리는 자민당 단독과반 유지라는 관측이 많다.


자민당은 정권을 탈환한 2012년 12월 총선을 포함해 앞선 세 차례 총선에서 모두 단독과반을 확보했다.


취임한 지 한 달도 안 된 기시다가 단독과반을 유지하면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 못하면 '선거의 얼굴'로 나선 기시다 총리의 입지가 크게 흔들릴 가능성도 있다.


일본 주간지 '슈칸분슌'은 정치홍보시스템연구소와 함께 중의원 선거 판세를 분석한 결과, 자민당이 244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측됐다고 지난 13일 보도한 바 있다.


의석 수는 31석 줄지만 단독과반은 유지한다는 관측이다.


9년 만에 정권 교체를 기치로 내건 제1야당 입헌민주당은 공산당, 국민민주당, 사민당, 레이와신센구미 등 다른 4개 야당과 함께 213개 소선거구에서 후보 단일화를 이뤄냈다.


우익 성향의 야당인 일본유신회를 포함해 헌법 개정 지지 세력이 전체 의석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자민당은 헌법 9조에 자위대 근거 조항 등을 추가하는 방향으로 개헌을 추진하고 있다. 개헌안이 국회를 통과하려면 중의원(하원)과 참의원(상원)에서 각각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한편, 교도통신은 이번 총선의 최대 쟁점은 코로나19 대책과 소득 격차 시정을 포함한 경제대책이라고 전했다.


약 9년간 지속된 아베 신조·스가 요시히데 정권의 계승 여부, 헌법 개정,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로 대표되는 방위 정책 등을 놓고도 여야는 논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