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빌 게이츠, 결혼생활 중이던 14년 전에도 여직원에 구애 이메일 보내

최종수정 2021.10.19 15:36 기사입력 2021.10.19 10:24

댓글쓰기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가 결혼생활을 유지하던 14년 전에도 회사 여직원에게 구애하는 내용을 이메일을 보내 경영진으로부터 경고를 받은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지난 2008년 게이츠 당시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 직전 회사 측은 게이츠와 당시 중간 직급의 한 여성 직원이 2007년 주고받은 이메일들을 입수했다.

해당 이메일들은 기혼이었던 게이츠가 여직원에게 퇴근 후 회사 밖에서 따로 만나자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들은 게이츠가 여직원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추파를 던지면서 잠자리를 제안했다고 WSJ에 밝혔다.


당시 MS의 법무 책임자였던 브래드 스미스와 리사 브럼멜 최고인사책임자(CPO)는 게이츠와 면담을 하고 이런 이메일을 보내는 것은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그만둘 것을 요청했다고 WSJ 보도했다.

이에 게이츠는 이메일 교환 사실을 부인하지 않으면서 '지나고 보니 좋은 생각이 아니었다. 그만하겠다'라고 응답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프랭크 쇼 MS 대변인은 WSJ에 "추파를 던지는 내용의 이메일이기는 하지만 명시적으로 성적인 내용까지는 아니었다"며 "하지만 부적절한 것으로 간주됐다"고 말했다.


▲빌 게이츠(왼쪽)과 전 아내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오른쪽)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나 게이츠의 대변인인 브리짓 아널드는 "이러한 주장은 거짓이며 루머를 재생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2000년까지 MS 최고경영자(CEO)를 지내던 게이츠는 2008년 회장직에서 물러나며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뗀 데 이어 2014년 이사회 의장 자리도 내놨다.


올해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와 27년간의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은 게이츠는 2000년대 초반 회사 엔지니어로 근무했던 한 여성과 성관계를 맺었다는 사실이 드러나 곤경에 처한 바 있다.


MS 이사회는 지난 2019년 말 이 여성으로부터 불륜 사실을 적은 편지를 전달받고 외부 법률회사를 고용해 비밀리에 진상 조사를 벌인 뒤 지난해 게이츠가 이사회에서 완전히 물러나야 한다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2007년 이메일과 2019년 편지 사건 외에 게이츠가 1992년에도 한 여성 임원과 연인 관계였다는 사실이 이사회에 보고된 바 있다고 WSJ이 전했다.


당시 게이츠는 1987년 사내에서 만난 프렌치 게이츠와 결혼하기 전이었다. 두 사람은 1994년 결혼했고, 프렌치 게이츠는 1996년 첫 출산 후 회사를 그만뒀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