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안철수 "이재명, 국감서 악마적 재능 유감없이 보여줘...조커 능가"

최종수정 2021.10.19 15:33 기사입력 2021.10.19 09:26

댓글쓰기

"李, 치밀한 범죄설계자이자 최강 빌런...광기어린 궤변 현란하게 구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국정감사를 두고 "광대 짓으로 국민들의 판단력을 흔들어대며, 그의 악마적 재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고 날을 세웠다.


안 대표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감탄과 한탄이 절로 나온 이재명 국감'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치밀한 범죄설계자이자 최강 빌런인, 고담시의 조커를 능가하는 모습에서 국민들께서는 절로 '감탄'하셨을 것"이라며 이같이 질타했다.

그는 "이미 움직일 수 없는 명백한 범죄 증거와 드러난 공범들 앞에서도, 이 지사는 그의 복잡하고 불안한 내면의 감정과 광기 어린 궤변을 현란하게 구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50억 뇌물수수 빌미를 제공한 제1야당은 이 후보에게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수모를 겪으며 제1야당의 무능과 부도덕함만 더 적나라하게 드러냈다"며 "'윤석열 후보부터 답변하라'는 물귀신 작전으로 이재명 국감이 윤석열 국감으로 공격과 수비가 바뀌는 역전극이 연출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라', '국회는 품격을 지켜라'라며 제1야당을 훈계하고 조롱하며 압도했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모든 걸 알면서도 불리한 것만 모르는 척하는 이 후보, 준비 없이 호통치고 윽박지르면서 모든 걸 아는 척하는 야당 의원들의 대결이었다"며 "야권의 무기력함에 국민의 절망 어린 한탄이 절로 나오는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제1야당은 대장동게이트와 관련해서도 엄정한 내부 진상조사를 통해 의혹이 드러나는 대로 국민 앞에 선제적으로 이실직고하고, 스스로를 고소·고발하며 읍참마속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그나마 어제 국감에서 얻어낸 것이 있다면 이 후보가 유동규 등 핵심 인물과의 관계 및 자신이 결재한 문서의 세부사항 등에 대해서만 '모른다' 또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변한 점"이라며 "개발이익을 극소수 특정인들에게 몰아준 경위에 대해서만 선택적으로 침묵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둑이 제 발 저렸을 것이니 야당은 남은 국감에서 이런 점을 파고들며 제대로 물고 늘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