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농약 마셔" 팬들 재촉하자 '벌컥벌컥'…中 20대 인플루언서의 비극

최종수정 2021.10.19 10:22 기사입력 2021.10.18 19:53

댓글쓰기

우울증 고백했지만 "증명하라" 조롱 댓글 달려
3만명 보는 생방송에서 돌연 농약 들이켜

수십만명의 팬을 보유했던 중국 유명 인플루언서 뤄샤오마오마오즈(왼쪽). 그가 우울증을 고백한 뒤 게재된 일부 누리꾼들의 악성 댓글. / 사진=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수십만명의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플루언서가 극단적 선택을 하는 비극적인 일이 벌어졌다. 이 여성은 자신이 평소 앓던 우울증을 고백했지만, 일부 누리꾼들이 '농약을 마시라'며 재촉하자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시간) '신징바오' 등 중국 매체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뤄샤오마오마오즈는 인터넷 생방송 도중 돌연 농약을 마신 직후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신고를 받은 구조대가 출동해 그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뤄샤오마오마오즈는 결국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중국의 SNS 유명인으로 팔로워 수가 약 6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그는 최근 자신이 우울증을 앓고 있다며 언급한 바 있다.


그는 "SNS 상에서 나는 행복하고 즐거운 모습이지만 사실 사람들이 아는 것만큼 그렇지 못하다"며 "최근에 우울증이 심각해져 두 차례나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그의 고백을 들은 일부 누리꾼들은 "많은 사람들이 보는 자리에서 우울증이 있다는 것을 증명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농약을 마시라며 부추긴 이들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요청을 받은 뤄샤오마오마오즈는 돌연 스스로 농약을 마셨고, 끝내 숨을 거뒀다. 당시 그가 농약을 마시는 모습을 생방송으로 시청한 누리꾼들은 약 3만명에 달했다.


사건이 알려진 뒤 관할 공안국 사이버팀은 수사에 착수했다. 유족 측은 뤄샤오마오마오즈에게 농약을 마시라며 직접 부추긴 누리꾼들에 대해 소송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