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소행성 탐사선 '루시', 12년 대장정 올라…2027년 목성 주변 탐사

최종수정 2021.10.16 21:26 기사입력 2021.10.16 21: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소행성 탐사선 '루시'(Lucy)가 16일 소행성 8개를 탐사하는 12년의 대장정에 올랐다.


NASA는 루시호가 이날 오후 6시34분쯤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군기지 제41우주발사장에서 아틀라스5호 로켓에 실려 우주로 나갔다고 밝혔다.

루시호는 2025년 4월 화성과 목성 사이 소행성대에 있는 소행성을 근접해 지나가며 첫 임무를 수행한다. 이후 2027년 8월부터 인류 최초로 목성과 같은 궤도를 돌고 있는 트로이군(群) 소행성 7곳을 최초로 탐사하게 된다.


루시호는 탐사 목표 소행성을 향해 비행하는 과정에서 3차례에 걸쳐 지구로 다가온다. 지구 중력을 이용해 가속하는 중력도움 비행을 하기 위해서다.


비행 거리가 63억㎞에 이르는 대장정에 나서는 루시호가 임무에 성공하면 태양계 바깥에서 지구 인근으로 돌아오는 최초의 우주선이 된다. 이번 탐사에는 약 9억8100만달러(약 1조1610억원)가 투입됐다.

루시호가 탐사할 트로이군 소행성은 목성과 토성 등 외행성을 형성하고 남은 물질로 추정된다. 지난 45억년 동안 거의 변하지 않은 원시 상태인 것으로 추정된다. 트로이군 소행성은 약 1만개로 태양과 목성이 정삼각형을 이뤄 중력이 0이 되는 라그랑주점(L4, L5)에 붙잡혀 목성 앞뒤에서 태양 궤도를 돌고 있다.


루시호는 이 소행성들에 약 400㎞까지 접근해 초속 5~9㎞로 비행한다. 원격 측정 장비를 이용해 소행성의 구성 물질과 질량, 밀도, 크기 등에 관한 자료를 수집하게 된다. 루시의 임무 기간은 총 12년이지만 실제 소행성을 탐사하는 시간은 24시간 가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루시호는 선체 양쪽에 지름 7m 크기의 디스크형 태양광 패널을 펼쳐 동력을 얻는다. 태양에서 약 8억㎞ 먼 목성 궤도로 진입하는 우주선에 태양광 패널을 적용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탐사선 명칭인 루시는 인류 진화사 연구에 전기를 마련한 320만년 전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 화석의 애칭에서 따왔다. 이 이름은 1974년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에서 이 화석이 발굴될 당시 유행하던 비틀스의 노래 '다이아몬드와 함께 하늘에 있는 루시'(Lucy in the sky with Diamonds)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루시처럼 태양계 행성의 기원과 진화 과정을 밝히는데 중요한 기여를 하길 바라는 의미가 담겼다.


루시호에는 실험실에서 만든 다이아몬드 소재의 원반도 실렸다. AP통신에 따르면 비틀스 멤버였던 링고 스타는 사전녹화 비디오를 통해 '다이아몬드와 함께 하늘에 있는 루시' 노래를 작사한 존 레넌이 좋아할 것이라며 기뻐했다. 그는 "루시가 다시 다이아몬드를 갖고 하늘로 올라가다니 존 레넌이 무척 좋아하겠다"면서 "루시호, 그 위에서 누군가를 만나면 평화와 사랑을 전해달라"고 말했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