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영유아 교육 콘텐츠, 차별·혐오 표현 개선 필요성 대두

최종수정 2021.10.16 10:15 기사입력 2021.10.16 10:15

댓글쓰기

혐오·차별 표현에 대한 학부모 우려 높아져
자발적 윤리 가이드 수립 등 제작 가이드라인 도입 요구↑

최근 영유아 콘텐츠의 편견, 차별, 혐오 표현 등에 대한 문제가 지속 제기되는 가운데 이에 대한 개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사진 = gettyimage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이제 분홍색 싫어. 분홍색은 여자가 입는 거야” 서울 노원구에 사는 학부모 김 모(43) 씨는 최근 평소 분홍색을 좋아하던 유치원생 아들이 만화를 본 후 분홍색 옷을 입지 않겠다는 발언에 깜짝 놀랐다. 김 씨는 이를 계기로 아동 콘텐츠에 등장하는 성 차별적 묘사에 대해 생각해보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가 어렸을 때 자주 보여준 뽀로로 같은 경우도 아이가 좋아했던 캐릭터 ‘루피’가 유일한 여자였는데 분홍색 캐릭터였다"며 "자주 등장하진 않았지만 루피가 나올 땐 대부분 친구를 위해 요리하거나 뜨게질 하는 모습이 비춰졌다"고 떠올렸다.


최근 영유아 콘텐츠의 편견, 차별, 혐오 표현 등에 대한 문제가 지속 제기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교육 콘텐츠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학부모들은 아이들이 고정관념 등의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콘텐츠에 노출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 2018년 대중매체 양성평등 모니터링사업의 일환으로 포털사이트와 어린이채널에 공개된 어린이 프로그램 112편을 모니터링한 결과 △성역할 고정관념 조장 △여성의 주체성 무시 △외모지상주의 조장 △여성을 성적대상화하는 등의 성차별적 내용은 54건으로 성평등적 내용(9건)의 6배에 달했다.


영유아 시기, 올바른 윤리 콘텐츠 교육 중요성 대두

편견과 고정관념이 형성되기 시작하는 영유아 시기에 올바른 학습과 경험은 매우 중요하다. 미디어 의존도가 높은 요즘 영유아 아이들은 책과 TV, 유튜브 등의 콘텐츠를 통해 사회와 소통하며 옳고 그른 것을 구별할 수 있는 능력을 배운다. 성별, 고정관념이 가득한 콘텐츠에 거듭 노출되면 아이들은 무의식적으로 학습하여 스스로를 제약할 수 있기 때문에 보고 듣는 것에 반응이 빠르고 모방심리가 강한 아이들이 시청하는 콘텐츠 질의 중요성이 한층 부각되고 있다.


무한한 가능성과 잠재력 있는 아이들이 사회의 편견을 답습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윤리 콘텐츠로 교육을 진행하여 긍정적인 인식과 가치관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윤리 가이드 수립하며 콘텐츠 점검 나선 교육업계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적 요구와 인식에 따라 영유아 교육 콘텐츠 개선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교육기업 대교는 선제적으로 교육 콘텐츠 제작에 윤리적 중요성을 강화하고 있다. 교재, 전집, 교육 영상 등 각종 교육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 대교는 업계 최초 윤리 콘텐츠 가이드를 수립하고 교육 콘텐츠 전체 점검에 나섰다. ESG 경영의 일환으로 윤리적 가치 실현 및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함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대교가 수립한 콘텐츠 윤리 가이드는 ▲생명 윤리 ▲성 평등 의식 ▲환경 의식 ▲안전 의식 ▲다양성 의식 ▲디지털 윤리 ▲가치 중립성 ▲역사 의식의 8개 항목이다. 대교는 윤리 가이드를 기준으로 눈높이, 차이홍, 솔루니 등 대교가 보유한 모든 콘텐츠 내 편견, 차별, 혐오 표현 등의 문제가 없는지 고객 최우선 시각에서 점검하고 개선하여 내년 초까지 고객에게 개선된 윤리 콘텐츠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영유아 콘텐츠 전반에 대한 제어장치 마련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정부도 문제점은 알고 있다. 2014년 문화체육관광부의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아동·유아 도서 34권, 영상콘텐츠 40건, 웹툰 38건, 앱 16건 등 총 128건에서 성평등 인식을 저해하는 요소가 1008건(88.3%)으로 성평등 인식을 향상시키는 요소(133건, 11.7%)보다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문가들는 교육·콘텐츠업계의 자발적 개선노력에 기대는 것을 넘어 콘텐츠 제작 후 전문가의 검토 또는 부모를 중심으로 구성된 모니터링 그룹을 구성해 시사 후 콘텐츠 게재를 허용하는 등의 제도적 보완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