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은 "국제유가 당분간 70달러 수준 유지…변동성은 확대"

최종수정 2021.09.26 12:00 기사입력 2021.09.26 12:00

댓글쓰기

한국은행 '해외경제포커스'

한은 "국제유가 당분간 70달러 수준 유지…변동성은 확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최근 코로나19 델타변이가 확산하면서 경기 회복 속도가 둔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지만, 원유 공급차질도 함께 나타나면서 유가가 오르는 가운데 한국은행은 당분간 유가가 70달러 내외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은행은 26일 '해외경제포커스'에서 "유가 모형을 통한 전망 결과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는 올해 하반기중 배럴당 70달러 내외 수준을 보이다가 내년 이후 완만하게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은은 유가 DSGE 모형을 활용, 이같은 분석을 내놓았다.

다만 한은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달러화 강세 등의 하방요인과 생산차질 회복 지연, 이상한파 가능성 등의 상방요인이 교차하면서 향후 유가 흐름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큰 것으로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는 지난 22일 현재 73달러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크게 웃돌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 평균 두바이유 가격은 63.2달러였다. 유가는 8월중 60달러 중반까지 하락하였다가 최근에는 70달러 초반대 수준으로 다시 반등했다. 델타변이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향후 글로벌 경기 회복속도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다른 한편으로 원유 공급차질도 일부 나타났기 때문이다.


주요 전망기관들 역시 8월 이후 최근 유가 하락을 반영해 유가 전망치를 대체로 소폭 하향 조정했으나, 연간 전망치는 여전히 위기 이전보다 높은 수준으로 유지했다.

수요 회복세에 못 미치는 원유공급으로 수급불균형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데다, 투기자금이 유입되고 있는 것이 유가를 끌어올리는 데 일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골드만삭스는 "미국, 유럽을 중심으로 원유수요 회복이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원유 재고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미 셰일오일 증산 제약, OPEC+의 보수적 증산 기조 등이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인플레이션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투자자의 포트폴리오 조정 및 투기자금 유입도 평년(5년 평균 기준)에 비해 확대됐다. 다만 기관들은 대부분 올해 말 이후 현재의 유가 강세가 점차 둔화될 것이라는 기조를 유지했다. 골드만삭스가 전망한 올해 유가 전망치는 71.2달러였고, JP모건은 70달러로 전망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올해 유가 전망치를 68.6달러로 전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