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새벽에 배달기사 초인종 눌렀다고 가게 '별점 4점→1점'…고객 갑질 논란

최종수정 2021.09.22 14:57 기사입력 2021.09.22 14:53

댓글쓰기

배달기사가 초인종을 누르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일부 표현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배달기사가 초인종을 누르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일부 표현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새벽에 배달기사가 초인종을 눌렀다는 이유로 배달앱 리뷰에 별점을 깎아 남긴 고객의 태도를 두고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사연의 주인공 A씨는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달시켰는데 새벽 1시에 초인종(공동현관 세대 호출 버튼)이 눌렸다"며 글을 올렸다. A씨는 "그래서 기분 나빠서 별점 4점 줬다"고 했다.

이어 "가게 공지사항에 리뷰 이벤트 받았어도 별점 5점 줄 거 아니면 달지 말라는데, 그건 그거고 내가 해야 할 말은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A씨는 "5점으로 바꿔야 한다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A씨는 자신이 주문할 때 요청사항에 공동현관 비밀번호와 "문 앞에 두고 문자 달라"는 요청사항을 적어뒀다고 했다. 초인종을 누르지 말아 달라는 별도의 요청사항은 남기지 않았다.


그러나 배달 기사는 공동현관에서 비밀번호 대신 세대 호출 버튼을 눌러 건물로 들어갔다.

배달 기사는 집 앞 초인종은 누르지 않았고 A씨의 요청대로 음식을 두고 문자를 남겼다고 한다.


A씨는 댓글을 통해 "새벽 1시에 (공동현관) 호출 누르는 게 정상이냐"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에는 '배달시켰는데 새벽 1시에 초인종 눌러서 별점 4점 줬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진=인스티즈 캡처]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에는 '배달시켰는데 새벽 1시에 초인종 눌러서 별점 4점 줬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진=인스티즈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후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사장님이 배달 기사한테 전화해서 물어보니 '비밀번호 누르기 귀찮아서 초인종 눌렀다'고 확인했다고 한다"며 식당 측에 항의해 음식값을 환불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이어 별점을 1점으로 수정했다고 덧붙였다.


이 사연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배달기사의 실수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배달기사가 비밀번호를 적어둔 점과 늦은 시각인 점을 고려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식당 잘못은 아닌데 별점을 그렇게 주면 어떡하냐", "사장님은 무슨 잘못이냐", "배달원은 가게랑 상관없다. 진상도 알고 부리자" 등의 의견을 내며 항의 대상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반면 다수의 누리꾼들은 배달기사에게도 잘못이 없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A씨가 요청사항을 명확하게 기재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이들은 "호출 누르지 말라고 확실히 쓴 거 아니면 헷갈려서 누를 수도 있다", "새벽에 벨 누른 건 기분 나쁠 수 있지만, 요청사항을 정확하게 써야 배달원도 오해 안 하실 것", "가게는 죄 없이 별점 깎였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A씨의 환불 후기에 대해 '갑질' 행동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기도 했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