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방탄소년단, 유엔총회서 "미래세대는 웰컴 제너레이션"

최종수정 2021.09.21 11:13 기사입력 2021.09.21 11:13

댓글쓰기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한 그룹 방탄소년단(BTS).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한 그룹 방탄소년단(BTS).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모든 선택은 변화의 시작이라고 믿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미래세대의 생각과 이야기를 전 세계에 전달했다.

방탄소년단은 미국시간 20일 오전 8시 개최된 유엔총회 특별행사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청년과 미래세대를 대표해 연설자로 나섰다.


2018년과 2020년에 이어 올해로 세 번째 유엔에서 연설하게 된 방탄소년단은 이번에는 미래세대의 목소리 그 자체를 전 세계에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을 자처했다. 유엔 총회장에서 멤버 전원이 한국어로 연설했다.


방탄소년단은 유엔총회 참석에 앞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러분에게 지난 2년은 어땠고, 지금 어떤 세상을 살아가고 있나요"라고 물으며 미래세대의 이야기를 들었다. 전 세계에서 다양한 이야기가 쏟아졌고, 방탄소년단은 실제 SNS를 통해 전달된 사진과 글을 소개하며 미래세대를 대신해 목소리를 냈다.

유엔 총회장에서 열린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식에서 연설한 문재인 대통령의 소개를 받아 연단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자연과 함께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과 기후변화 등 환경에 대한 미래세대의 생각을 공유했다. 또 새로운 방식으로 친구를 만나고 공부를 시작하며 더 건강하게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의 이야기 등을 소개하면서 감탄했다.


방탄소년단은 용기 내서 도전 중인 미래세대의 이야기에 "코로나로 인한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린다"면서 "변화에 겁먹기보다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나가는 세대라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백신 접종의 중요성도 언급하면서 "곧 얼굴을 마주하고 만날 날이 멀지 않았다"며 "모든 선택은 변화의 시작이다. 새롭게 시작되는 세상에서 서로에게 '웰컴!'이라고 말하면 좋겠다"라며 연설을 끝맺었다.


방탄소년단은 연설에 이어 퍼포먼스도 선사해 전 세계인들의 이목을 끌었다. 멤버들은 유엔총회 회의장에서 시작해 총회 로비, 청사 입구, 잔디 광장을 차례로 누비며 지난 7월 9일 발매한 'Permission to Dance'를 열창했다.


검은색 슈트 차림의 방탄소년단은 시종 밝고 경쾌하게 퍼포먼스를 펼쳤다. 특히, 일곱 멤버가 7개의 각자 다른 유엔청사 출입구를 통해 야외로 무대를 옮긴 뒤에는 'Permission to Dance' 특유의 자유분방하고 발랄한 매력이 한층 돋보였다.


잔디 광장에서 펼쳐진 곡의 후반부에는 수많은 댄서들이 동참해 화려한 볼거리를 자랑했다. 방탄소년단은 댄서들과 함께 '즐겁다' '춤추자' '평화'를 뜻하는 국제수화를 활용한 안무로 제76차 유엔총회의 정점을 찍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완벽한 비율' [포토] 손나은 '몽환 섹시미'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