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표 백신 의무화 성공할까? 답은 프랑스에서

최종수정 2021.09.21 08:00 기사입력 2021.09.21 08: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전체 인구의 30%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접종 의무화가 미국의 지지부진한 접종률을 높일 수 있을까? 이같은 질문에 CNN은 20일(현지시간) "접종 의무화라는 도박은 프랑스에서 성공적인 결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8월부터 백신여권 도입을 통해 사실상 접종을 의무화했다. 백신을 접종받지 않으면 식당과 카페는 물론 기차·비행기 등 대중교통과 영화관·박물관 등도 이용할 수 없게 됐다. 백신을 맞지 않은 의료진은 일자리를 잃거나 무급 정직 처분을 받게 됐다.

CNN은 "프랑스는 백신 접종은 개인의 자유라는 인식이 뿌리 깊게 잡혀있고 국민들이 정부가 강제하는 일에 반대하는 성향이 있다"며 "마크롱 대통령은 이를 알면서도 위험을 감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프랑스 정부가 2차 봉쇄에 나섰던 지난해 12월 당시 국민 10명 중 6명은 한 여론조사에서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돼도 맞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마크롱 대통령이 지난 7월 12일 접종 의무화 조치를 발표한 이후 파리 등 대도시에서는 토요일마다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의무화 하루 전인 7월 31일에는 전국에서 20만명이 시위에 참석했고 8월 7일에는 23만7000명으로 정점을 찍었다.


지난달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한 의료 종사자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지난달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한 의료 종사자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하지만 백신을 맞지 않으면 당장 집 밖을 나설 수 없게 되자 접종을 결심하는 사람들이 급증했다. 마크롱 대통령이 접종 의무화를 발표한 당일 백신 예약률은 눈에 띄게 늘어 하루 만에 100만명을 돌파했다. 시위 참가자도 8월 14일 21만5000명, 8월 21일 17만5000명 순으로 줄었다.

이에 프랑스의 1차 이상 접종률은 7월만 해도 영국보다 15%포인트 뒤져 있었지만 의무화 3주 만에 70%를 기록하며 따라잡았다. 프랑스는 백신 접종 의무화 덕분에 유럽과 미국이 4차 재유행을 겪을 당시에도 타격을 받지 않았다.


프랑스의 전염병학자인 빅토리아 콜리자는 "접종 의무화로 사회적 활동이 위축되자 감염 위험도 줄였다"며 "이는 신규 확진 감소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미국의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14만8252명이다. 2주 전보다 8% 감소한 수준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같은 기간 하루 평균 2000명을 웃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백신 미접종자가 백신 완전 접종자보다 사망할 가능성이 11배 크다"며 접종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