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억원 넘는 5代 ‘가족 산삼’ 심봤다 … 경남 함양 지리산서 100살 母蔘 등 9뿌리 발견

최종수정 2021.09.20 14:52 기사입력 2021.09.20 14:52

댓글쓰기

경남 함양군 지리산 자락에서 발견된 5대 가족 천종산삼. [이미지출처=한국전통심마니협회]

경남 함양군 지리산 자락에서 발견된 5대 가족 천종산삼. [이미지출처=한국전통심마니협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깊은 산에 나는 1억원대 자연산 산삼 ‘가족’이 지리산 자락에서 발견됐다. 이번엔 드물게 5대 가족이 모인 천종산삼을 한 약초꾼이 ‘심봤다’.


20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경남 함양군 휴천면 지리산 자락에서 함양의 60대 황모씨가 가족 천종산삼을 발견했다.

황 씨는 지난 15일 휴천면 지리산 자락을 산행하던 중 5대를 이은 가족 산삼 9뿌리를 발견해 감정을 의뢰했다.


9뿌리 모두 감정가가 1억2000만원으로 책정됐다.


모삼은 100년 이상으로 순수 뿌리 무게가 83g이고, 2대와 3대 산삼은 여러차례 뇌두갈이를 한 흔적이 뚜렷했다.

5대째는 20살로 추정되고, 4대는 35년 이상, 3대는 50년 이상, 2대는 70~90년으로 감정됐다.


지리산 자락 함양에서는 지난 6월 4대 가족 천종산삼 8뿌리가 발견되는 등 올해만 모두 네 차례 발견됐다.


자연 상태에서 자생하는 천종산삼이 자주 발견되는 것은 최근 폭우와 폭설 등 잦은 비가 이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싹을 틔우지 못하고 잠자던 산삼이 원활한 수분 공급으로 활력을 받아 그 모습을 드러낸다는 것이다.


한국전통심마니협회 관계자는 “국내 산삼이 삼국시대 이전부터 나와 효능을 인정받고 있지만 가격은 중국 산삼보다 크게 싼 편이이서 매우 저평가되고 있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tkv012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