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단 하루만에…경차 1위 올해 판매량 턱밑추격한 캐스퍼

최종수정 2021.09.19 19:00 기사입력 2021.09.19 19:00

댓글쓰기

단 하루만에…경차 1위 올해 판매량 턱밑추격한 캐스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현대자동차가 19년 만에 내놓은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캐스퍼의 돌풍이 거세다. 사전예약 하루만에 기존 경차 1위 차종의 올해 누적판매량을 턱밑까지 추격하면서다.


19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14일 온라인 상에서 진행된 캐스퍼의 당일(8시30분~24시) 사전계약 대수는 1만8940대로 집계됐다. 이는 기존 국내 경차 3종 중 판매량이 가장 많은 기아 레이 1~8월 누적판매량(2만3657대)의 약 80.0%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신차효과'에 온라인 직접 판매(D2C) 효과가 더해진 결과이긴 하지만 단 하루만에 경차 1위 모델 연간 누적판매량의 80%를 팔아치우는 성과를 거두면서 업계선 캐스퍼가 경차시장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 지 기대하고 있다. 국내 경차시장은 날로 고급화·대형화 되는 자동차 트렌드에 따라 지난해 판매량 10만대 벽이 무너지는 등 고전하고 있다.


현대 캐스퍼는 경차 차급에서 첫 출시된 SUV형 차량으로, 배기량 1000㏄에 전장 3595㎜, 전폭 1595㎜, 전고 1575㎜로 경차 기준을 만족한다. 다른 외형적 기준은 기존 차량과 비슷하나 전고는 기아 모닝(전장 3595㎜, 전폭 1595㎜, 전고 1485㎜)보단 다소 높고, 기아 레이(전장 3595㎜, 전폭 1595㎜, 전고 1700㎜) 보단 낮은 편이다.


하지만 각종 첨단기술에선 기존의 경차 모델을 압도한다. 전 트림에 지능형 안전기술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차량, 보행자, 자전거),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 보조(LF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전방 차량 출발 알림이 기본 적용됐다. 이외 상위트림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이 포함된 현대 스마트센스도 추가 선택할 수 있다.

터보모델도 강점이다. 가솔린 1.0 터보엔진이 장착된 '캐스퍼 액티브'는 100마력, 최대 토크 17.5㎏·f·m, 복합연비 12.8㎞/ℓ로 경차의 주행성능에 만족하지 못하는 구매자들에겐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수 있단 평가다.


경형 모델임에도 차박 등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화 됐다는 점도 시선을 끌고 있다. 캐스퍼는 1, 2열 전 좌석에 폴딩·슬라이딩·리클라이닝 기술이 적용됐으며 운전석 시트에 세계 최초로 앞으로 완전히 접히는 풀 폴딩 시트를 적용했다. 또 각 시트별로도 풀 폴딩이 가능해 후석 시트를 전방으로 슬라이딩 할 경우 최대 2059㎜의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새로운 차급 캐스퍼가 얼리버드 예약 첫날부터 고객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경제성에 더해 디자인, 안전성, 공간성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상품성 때문"이라며 "한국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진행한 고객 직접 판매 방식으로 구매 편의성을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