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진영 5언더파 몰아치기 "선두 도약"…드라이버 ‘1타 차 2위’

최종수정 2021.09.18 11:59 기사입력 2021.09.18 11:59

댓글쓰기

캄비아 포틀랜드클래식 둘째날 시간다 3위, 이정은6와 이정은 공동 4위, 박성현 공동 14위

고진영이 캄비아 포틀랜드클래식 둘째날 8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포틀랜드(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고진영이 캄비아 포틀랜드클래식 둘째날 8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포틀랜드(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넘버 2’ 고진영(26)의 선두 도약이다.


18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오리건골프장(파72·6478야드)에서 이어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캄비아 포틀랜드클래식(총상금 140만 달러) 둘째날 5언더파를 몰아쳐 리더보드 상단(8언더파 136타)을 접수했다. 제마 드라이버(스코틀랜드) 2위(7언더파 137타),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 3위(5언더파 139타), 이정은6(25·대방건설)와 이정은(33) 등이 공동 4위(4언더파 140타)다.

고진영은 1타 차 공동 4위에서 출발해 버디 6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았다. 3, 5번홀 ‘징검다리 버디’와 9번홀(파4) 버디로 전반에 3타를 줄였고, 후반에는 11번홀(파4) 보기로 숨을 고른 뒤 13~14번홀 연속버디와 17번홀(파3) 버디의 무서운 뒷심을 자랑했다. 라운드 퍼팅 수 23개의 ‘짠물퍼팅’이 발군이었다. 1타 차 선두, 지난 7월 VOA클래식 이후 2개월 만에 시즌 2승째이자 통산 9승째의 기회다.


드라이버가 3언더파를 보태 이틀 연속 우승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전날 공동선두였던 시간다는 1언더파에 그쳐 3위로 주춤했다. 한국은 신지은(29·한화큐셀) 공동 4위, 박성현(28) 공동 14위(1언더파 143타), 2009년 챔프 허미정(32·대방건설) 공동 20위(이븐파 144타), 곽민서(31) 공동 37위(2오버파 146타), 김아림(26·SBI저축은행)이 공동 50위(4오버파 148타)로 3라운드에 진출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