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현모 KT 대표 "시간 걸릴 뿐…디즈니+와 제휴할 것"

최종수정 2021.09.15 20:01 기사입력 2021.09.15 20:01

댓글쓰기

방통위원장-이통3사 간담회 참석
상생안 질문에는 "기업 적극 나서야"
디지털 대전환 질문에는 침묵

구현모 KT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이동통신 3사 대표 간담회에 참석했다.

구현모 KT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이동통신 3사 대표 간담회에 참석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구현모 KT 대표가 15일 기자들과 만나 "디즈니플러스(+)랑 (제휴)할 것이다. 다만 시간이 좀 걸릴 뿐이다"라고 밝혔다.


구현모 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이동통신 3사 대표 간담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디즈니+와의 제휴 가능성을 시사했다.

업계에서는 LG유플러스가 연내 디즈니+와 우선 제휴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힘을 얻었다.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디즈니+와의 제휴가 IPTV 업계에 미치는 영향력은 5년여 전 넷플릭스 사례에서 확인된 바 있다.


구 대표는 "IPTV 셋톱박스 자체에 소프트웨어로 넣을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하드웨어인 셋톱박스 자체 교환이 필요한 만큼 시일이 걸릴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플랫폼 사업자 규제와 관련해서는 "카카오와 KT 는 플랫폼 성격이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상생안 관련 질문에는 " KT 는 광화문 원팀을 만들어 운영 중이다. 모든 기업이 모두 어렵고 또 도와야 할 때라고 생각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답했다.

다만, 구현모 대표는 디지털 대전환 관련 구체적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일절 답하지 않았다. 최근 KT 가 디지털 전환을 서두르면서 불거진 약 3000명에 해당하는 5개 부문 인력의 업무 재배치가 불가피하게 됐다. 연내 SMB 영업(중기·소상공인 대면영업)과 C&R 운영(고객상담관리) 인력, 내년에는 필수인력을 제외한 일반 국사 IP엑세스·지역전송·전원 인력이 새 분야로 재배치된다.


이 과정에서 MZ 세대를 중심으로 내부 직원들의 불만이 폭발하기도 했다. 제1노조인 KT 노동조합이 내놓은 '노사 합의 업무 재배치 잠정안'을 포함한 임금·단체협상은 노조원 찬반 투표서 59.7% 찬성률로 가결됐다. 2019년 89%, 2020년 93%에 비춰볼 때 역대 최저 찬성률이다. KT 임단협 사상 가장 높은 반대율(39.2%)이기도 하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