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美 기후변화로 올해 117조 손실"

최종수정 2021.09.15 10:43 기사입력 2021.09.15 10:4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올해 미국의 극심한 기후 변화가 1000억달러(한화 약 117조2000억원)에 달하는 경제적 손실을 끼칠 것으로 예상했다.


미 서부 산불 및 가뭄 피해 현장을 방문 중인 바이든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콜로라도주 골든에 있는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를 둘러본 뒤 이같이 말했다고 주요 외신이 전했다.

미 서부 지역은 올 여름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 이에 따른 극심한 산불 피해를 겪었다. 서부 지역 외에도 텍사스 등 남동부 지역은 계속되는 폭풍과 허리케인에 시달리고 있고 뉴욕을 포함한 북동부 지역도 이례적인 홍수 피해를 봤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서부 지역 방문은 현재 의회에서 협상 중인 3조500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예산안을 홍보하기 위한 차원에서도 이뤄졌다.


그는 "극심한 기후 재난 현상이 더 흉포해질 것"이라면서 "기후변화에 끼치는 영향을 늦추기 위한 투자를 내일이 아닌 바로 오늘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카운티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산불 피해 복구 자금을 포함한 인프라 예산안을 의회에서 조속히 통과시켜줄 것을 촉구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