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직원 뺨 때린 부인 가고, '한국인 아내' 둔 벨기에 대사 왔다

최종수정 2021.09.15 15:13 기사입력 2021.09.14 20:40

댓글쓰기

프랑수아 봉땅 신임 대사 "실수 바로잡는 데 심혈 기울일 것"

부인 폭행 논란으로 한국을 떠난 피터 레스쿠이에 전 주한 벨기에 대사 후임으로 프랑수아 봉땅 신임 대사가 부임했다. 사진은 봉땅 대사(왼쪽)와 한국인 배우자 최자현씨./사진=주한 벨기에대사관 공식 페이스북 캡처

부인 폭행 논란으로 한국을 떠난 피터 레스쿠이에 전 주한 벨기에 대사 후임으로 프랑수아 봉땅 신임 대사가 부임했다. 사진은 봉땅 대사(왼쪽)와 한국인 배우자 최자현씨./사진=주한 벨기에대사관 공식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부인 폭행 논란으로 지난 7월 한국을 떠난 피터 레스쿠이에 전 주한 벨기에 대사 후임으로 프랑수아 봉땅 신임 대사가 부임했다.


주한 벨기에 대사관에 따르면, 봉땅 대사는 지난 3일 한국인 배우자인 최자현씨와 함께 입국했다.

지난 2012~2016년 이미 한국에서 벨기에 대사를 한차례 지냈던 봉땅 대사는 14일 주한 벨기에 대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인사를 전했다.


봉땅 대사는 "제 아내와 함께, 저희가 사랑하는 나라인 대한민국으로 다시 돌아와 섬김의 정신으로 양국 간의 관계를 더욱 깊게 넓히는 일을 하게 돼 기쁘다"라며 "굳건한 기반과 긴 역사로 다져진 우정 속에서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전임 대사의 부인 폭행 논란과 관련해 "위기를 헤쳐나가고 공동의 도전을 이겨내며 저희의 실수를 바로잡는 이 여정에 하나가 되어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의 공통된 기회를 지혜롭고 명석하게 찾아 발전시키는 데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레스쿠이에 전 대사의 중국계 부인 A씨는 지난 4월 옷가게 직원의 뺨을 때리고, 7월에는 환경미화원과 시비가 붙어 서로를 폭행하는 등 물의를 일으켰다.


A씨가 잇따라 폭행 사건에 연루되자 벨기에 외무부 장관은 지체 없는 귀환을 지시했고, 레스쿠이에 전 대사와 A씨는 지난 7월9일 벨기에로 돌아갔다. A씨는 외교관 가족에게 주어지는 면책특권을 포기하지 않아 아무런 형사처벌을 받지 않았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