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월 500 이상 남자만 소개해달라"…커플매니저도 경악한 황당 사연

최종수정 2021.09.14 20:11 기사입력 2021.09.14 15:58

댓글쓰기

사진=유튜브 '한방언니' 캡처

사진=유튜브 '한방언니'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커플매니저에게 월수입 500만원 이상을 버는 남성만 소개해달라고 요구한 여성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지난 7일 유튜버 채널 '한방언니'에는 "운영하는 결혼정보업체를 찾아온 역대급 빌런 (100% 실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채널 운영자는 10년 이상의 커플매니저 경력이 있고, 결혼·연애 등을 주제로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서 유튜버는 "상대방 소개할 때 경제 능력을 어느 정도 공개하는데 너무 돈을 밝히는 분들이 계신다"며 "모든 여성분들이 그런 건 아니지만 남자를 너무 돈으로만 보는 일부 여성 회원들이 있어 상담하면서 충격을 받는 경우가 꽤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서울에 거주하며 39세이며 중소기업에 다니고 있는 보통의 일반적이고 평범한 여성"이라고 자신을 찾아온 한 여성을 소개했다.


이어 "여성이 '월급 150만~200만원 정도 버는데, 남자가 벌어주는 돈 펑펑 쓰면서 일 안 하고 살림만 하고 싶다', '많은 거 안 바란다. 월 500 이상 버는 남자만 (소개) 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유튜버는 "월 500이 누구 집 애 이름이냐"라며 "월 500이면 서울 상위권 대학이나 최소 지방 국립대는 나와서 이름만 들어도 알 만한 대기업 다녀도 월급 실수령액이 500만원 간당간당하다. 이 정도 벌려면 엉덩이에 종기 나게 앉아서 공부하고 사교육 해 가면서 인생에 10년 이상 투자한 남자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보통 회원분들은 비슷한 경제 수준의 이성을 가장 선호한다"며 "그 여성분은 너무나도 비양심적으로 말씀하시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는 "월 500만원 이상 버는 남자를 원한다면 본인은 최소 월 300만원 이상 벌게 되게끔 가치를 높여야 하지 않겠느냐"며 "결혼은 조건이 중요하지만 서로 좋아해야 연애도, 결혼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구독자 2만7000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한방언니'는 커플매니저 11년 경력의 결혼정보회사 대표인 박정원 씨가 운영하고 있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