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증권사 부동산 임대수입 넘버원 '대신증권'

최종수정 2021.08.18 11:28 기사입력 2021.08.18 11:28

댓글쓰기

상반기 88억9400만원 1위
반기 당기순익 8.8% 규모
교보 49억·신한금투 45억 순

폐쇄지점 등 남는 유휴부동산
리모델링 활용해 수익 확보

증권사 부동산 임대수입 넘버원 '대신증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국내 증권사들이 수수료 수익 등 주요 수입원 이외 부동산 임대 등 부대 사업으로 짭짤한 수익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증권사의 경우 임대 수익이 전체 당기순이익의 25%에 이르는 경우도 있었다.


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 임대수익이 발생한 24개 증권사의 총 임대료 수익은 369억6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같은 기간 408억6200만원에 비해 9.54% 감소했다.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자영업자 등을 지원하기 위한 임대료 감면과 같은 착한 임대인 운동 여파로 업계 전반적으로 임대 수익이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증권업계에서 임대료 수익이 가장 많았던 곳은 대신증권 으로 올 상반기 88억9400만원의 임대료 수익을 벌어들였다. 반기 기준 당기순이익 1013억원의 8.8%에 이르는 규모다. 대신증권은 2016년 12월 명동에 위치한 대신파이낸스센터로 이전 후 매년 200억원 규모의 임대료 수익을 올리고 있다.


교보증권 과 신한금융투자도 6개월간 임대료 수익으로 각각 49억4700만원, 45억4700만원을 올리면서 연간 100억원 수준의 임대료 수익을 올리고 있다.


이어 KB증권 37억7400만원, 유안타증권 29억9000만원, 신영증권 26억3800만원(3월 결산법인·반기 기준 환산), 유화증권 20억4900만원, NH투자증권 20억2400만원, 키움증권 17억9300만원, 부국증권 11억3400만원 등이 뒤따랐다.

임대료 수익 의존도가 가장 높은 증권사는 유화증권으로 나타났다. 2분기 유화증권이 벌어들인 임대료 수입은 총 20억4900만원이다. 전년 동기의 8억6500만원 대비 136.8% 급증했다.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 86억4500만원에서 임대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23.7%에 이른다. 유화증권의 임대수익은 증권사 주요 수입원인 수수료수익(15억5600만원) 역시 크게 넘는 등 회사의 절대적인 수입원 역할을 하고 있다. 대신증권과 교보증권, 부국증권 등도 순이익 대비 임대료 비중이 각각 8.8%, 5.4%, 3.0% 등으로 업계 평균 0.8% 대비 많이 높았다.


임대료 수익은 증권사 본연의 업무는 아니지만 시중 금리 이상의 수익률을 낼 수 있어 안정적인 수익 확보 방안으로 꼽힌다. 증권사들은 최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 비대면 채널이 주요 거래 수단으로 자리 잡으면서 유휴 부동산을 통한 수익성 확보 전략을 세우는 데 열심이다. 지난 6월 말 기준 업계의 국내 지점 수는 작년 상반기 854개에서 1년 만에 38곳이 줄어든 816개를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폐쇄 지점 등 남는 유휴 부동산에 대해 리모델링을 활용한 자산 가치 상승과 임대수익 확보 전략이 주요 사업 전략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