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남 전 해역, 고수온 경보 발령 … "피해 예방 총력"

최종수정 2021.08.04 17:28 기사입력 2021.08.04 17:28

댓글쓰기

수온 29~30℃ 분포로 전년보다 5℃ 이상 고수온

경남 전 해역에 4일 기준으로 고수온 경보가 발령됐다.

경남 전 해역에 4일 기준으로 고수온 경보가 발령됐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경상남도는 4일부터 2시 기준으로 도내 전 해역에 고수온 경보가 발령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고수온 주의보 발령 이후 6일 만에 고수온 경보로 확대 발령됐다.

경남도는 연일 폭염이 계속되면서 도내 해역 수온은 29∼30도 분포를 보여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5도 이상 높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때문에 양식어류 폐사 등 어업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도는 고수온 피해 예방을 위해 매일 중점관리해역 수온 정보를 도가 운영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업인들에게 실시간 제공하고 있다.

또 양식장 피해를 막기 위해 고수온 대응사업비 7억5000만원을 확보해 산소발생기 등 어업인 대응 장비 900대를 보급하고 면역증강제를 공급했다.


백삼종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도내 전 해역에 고수온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수산생물 피해가 우려되므로 고수온 기간 수온 변화를 공유하고 민관이 협력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어업인들은 양식어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조기출하, 사료 공급 중단, 액화 산소 공급 등 자기 어장 지키기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