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어린이집 복도에서 대마 재배…해경청, 마약사범 19명 검거

최종수정 2021.08.02 14:33 기사입력 2021.08.02 14:33

댓글쓰기

어린이집 원장실 앞에서 재배되던 대마 [사진 제공=해양경찰청]

어린이집 원장실 앞에서 재배되던 대마 [사진 제공=해양경찰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어린이집과 해안가 습지 등지에서 마약류인 대마를 재배하고 흡연한 일당이 해경에 붙잡혔다.


해양경찰청은 50대 남성 A씨 등 5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40대 남성 B씨 등 1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3∼7월 A씨의 가족이 운영하는 수도권 한 어린이집 내 원장실 앞 복도, 뒤뜰, 옥상 등지에서 대마 13포기를 재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어린이집에서 기르던 대마를 인천 남동구 습지생태공원 갯벌과 인접한 공유수면에 이식하거나 새로 씨를 뿌려 최근까지도 대마를 재배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결과 A씨는 특히 지난 2월 15일 대마를 흡연한 뒤 환각 상태에서 차량을 몰고 인천 남동구에서 인천대교를 거쳐 중구 영종도를 오가는 대범함을 보이기도 했다.

해경은 지난 1월 관련 첩보를 입수한 뒤 A씨와 함께 대마를 재배했거나 재배된 대마를 흡연한 일당을 검거하고, 이들이 소지하고 있던 대마 260g가량을 압수했다.


해경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 마약류 밀반입이 어려워지면서 직접 재배한 것으로 보인다"며 "단속 사각지대인 해안가 등을 중심으로 마약류를 강력하게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