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강릉시, "거리 두기 3단계 당분간 유지"‥ 집단 감염 우려

최종수정 2021.08.02 08:56 기사입력 2021.08.02 08:56

댓글쓰기

"외국인 근로자와 취약지역 중심 확진 연결고리 계속 돼"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강릉시가 코로나 19 확산 우려가 낮더라도 당분간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강릉시는 "2일 0시 기준, 지난 1주일간 총 132명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역학조사 범위 내 지역 사회 전반으로의 확산 우려는 낮아 향후 추이를 살필 계획"이라며 이날 이같이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한 주 동안 외국인 근로자 관련(근로자, 가족, 지인) 42%, 자가격리 33% 등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에서의 감염은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외국인 근로자와 취약지역 중심으로 확진 연결고리가 이어져 본격적인 휴가 기간에 많은 관광객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돼 집단 발생 위험도는 여전히 높다.


앞서 시는 지난 1일 숙박시설 내 풀파티를 하며 방역수칙을 위반한 대형 호텔에 대해 관련 법에 따라 150만 원의 과태료와 운영 중단 10일의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감염병 관련 법령을 위반하면 1차 때는 운영 중단 10일, 2차는 20일, 3차는 3개월이며, 4차 이상은 폐쇄 명령에 해당한다.


김한근 시장은 "1년 여 넘게 코로나 19와 싸우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시민의 인내와 의료진 및 공무원 등의 희생으로 마지막 고비를 함께 극복하자"고 말했다.


강원=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