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청혼 거절했다고 소꿉친구 살해"…피해자는 파키스탄 전 주한대사 딸

최종수정 2021.08.02 10:11 기사입력 2021.08.01 21:01

댓글쓰기

누르 무카담 피살 사건과 관련해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진행된 촛불 추모 집회.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누르 무카담 피살 사건과 관련해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진행된 촛불 추모 집회.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파키스탄에서 20대 여성이 어릴 적부터 친구 사이로 지내던 남성에게 살해되는 참변이 발생했다. 피해 여성의 아버지는 주한 파키스탄 대사를 역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파키스탄 고위 외교관의 딸 누르 무카담(27)은 같은 달 20일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신체가 훼손된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파키스탄의 유력 가문이자 미국 국적 소유자인 자히르 자퍼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경찰에 따르면 두 사람은 어릴 적부터 알고 지낸 친구 사이였다. 자퍼는 무카담을 집으로 유인해 이틀간 데리고 있었고, 청혼을 했으나 거절당하자 잔혹하게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무카담은 창문을 통해 뛰어내리려 했으나, 자퍼에게 잡혀 무참하게 살해당했다.


무카담의 부모는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자퍼에게도 통화했지만, 그는 함께 있다는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퍼의 아버지는 "무카담의 부모에게 애도를 표한다"며 "이것은 흉악한 범죄이며 정의가 승리해야 한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한편 현지에서는 가해자인 자퍼의 강력 처벌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특히 온라인에서는 '누르에게 정의를'(#JusticeForNoor)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자퍼를 규탄하고 보수적인 사회 문화에 대해 개탄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피해자의 사진을 보고 등골이 오싹해졌다"며 "이제는 정말 진절머리가 난다. 파키스탄에서 여성 살해를 제발 멈춰달라"고 적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