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호남 찾은 이재명 “민주세력 본선은 역시 전라도”

최종수정 2021.08.01 15:53 기사입력 2021.08.01 15: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여권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일 전라북도를 찾아 “민주세력의 본선은 전라도다. 전라도가 없다면 민주당은 존재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호남 민심 구애에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동학혁명군들의 기치였고, 대동세상의 본래 출발은 전북”이라며 “전국 민주당원들 절대 다수가 전라도민들 출향민, 또는 가족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북 진안이 고향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향해서는 “함께 (대선)경쟁에 참여해주고 계신 정 전 총리는, 본인 말씀처럼 저를 픽업해서 키워주신 분”이라며 “책임감이 뛰어나고 정말로 실력 있는 분이셨다. 끝까지 책임지는, 성과를 만들어내는 훌륭한 정치선배”라고 추켜세웠다.


이어진 취재진과의 질문에서 그는 최근 벌어진 지역주의 논란에 대해 “역차별 이야기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언론인 여러분이 녹취파일을 들어보셨을 텐데 오해가 있었다”며 “모두에게 상처를, 피해를 주는 일이기 때문에 내용을 정확히 봐주면 좋겠다”고 답했다.


대선주자들 사이의 네거티브 공방은 봉합하려 애썼다. 이 지사는 “경선이 누군가는 배제하고 혼자 살아남는 과정이 아니고 경쟁을 통해 더 튼튼한, 더 강력한 한 팀을 만드는 과정”이라며 “이낙연 전 대표는 뛰어나고 오랫동안 국가 위해 봉사한 유능한 분이고 정 전 총리는 훌륭한 책임감 있는 분이셔서 이분들과 함께 경쟁하게 된 것은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입장에서 예비경선에서 최소한의 방어도 안하다보니 오해가 생겨서 앞으로 방어는 적극적으로 하자, 그러나 불필요하게 선 넘어 네거티브로 평가될 일은 앞으로도 하지 않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