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김경수 지사 부울경 메가시티 정부서 적극 지원해야"

최종수정 2021.08.01 12:05 기사입력 2021.08.01 12:05

댓글쓰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달 31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대회의실에서 경남지역 청년간담회를 갖고 청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달 31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대회의실에서 경남지역 청년간담회를 갖고 청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 후보 출마 후 1200㎞의 첫 전국 현장 순회 방문길에 오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부울경 동남권 메가시티'를 정부가 나서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가 심각하다며 시장이 살아날 수 있도록 소멸성 지역화폐를 활용한 기본소득 지급을 경제복지정책으로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지난 달 31일 오후 5시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대회의실에서 1시간 가량 진행된 '경남지역 청년간담회'에서 이 같은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간담회에서 수도권 집중 현상에 대해 "지역 간 균형발전, 중앙과 지방 간 균형을 잘 이루는 것이 지속적 성장을 가능하게 하는 일"이라며 "재정, 산업배치 권한, 공공기관 배치 등 정부 역량에서부터 균형을 맞춰야 한다. 단기적으로는 손실이 발생하는데 대국적 측면에서 성장, 발전성을 보면 장기적으로 효율성 높은 지방분권 강화, 지방발전이 꼭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지역 발전 측면에서) 김경수 지사가 추진하던 '부울경 동남권 메가시티'는 정말 좋은 기획이고, 중앙 정부 차원에서 이어받아서 신속히 시행해야 할 플랜이라고 생각한다"며 "그곳을 재생에너지 전환의 기지로 할 필요가 있다. 동남권의 경우 물류, 항공, 철도, 문화콘텐츠, 조선, 자동차 등 전통 제조업들의 전환이 필요하며, 그 과정에서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청년 세대가 겪는 근본 문제로 '저성장에 따른 기회의 부족'을 꼽았다.


그는 "(청년 세대들의) 갈등, 분열, 절망, 원망, 분노의 근본적 원인은 저성장의 문제인 것 같다"라며 "(그래서) 제1공약으로 성장을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또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 방안에 대해서는 "일자리는 시장에서 만드는 것으로 정부가 할 수 있는 것은 단기 응급 대응"이라며 "시장이 살아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로 기본소득이다. 그런데 (일부에서) '왜 기본소득을 주느냐,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라. 물고기를 주지 말고 물고기 잡는 법을 알려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는데 물고기 잡는 방법이 뭐냐고 물어보면 말이 없다"고 맹목적 기본소득 비판 세력에 일침을 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부산지역 청년간담회에 참석한 청년과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부산지역 청년간담회에 참석한 청년과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특히 "소득 불균형을 완화하고, 지방 소상공인들이 어려우니 지방에서 돈이 돌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수요가 부족해 경기 침체가 오는 것인 만큼 수요를 확대하는 방식으로 해야 한다. 이것을 동시에 충족하는 경제복지정책이 바로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기본소득"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외에도 교육, 젠더갈등, 창업 지원방안, 청소년 지원 문제, 지방대학 경쟁력 제고 방안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피력했다.


한편 이 지사는 지난 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주말을 이용해 3박4일 일정으로 대구ㆍ울산, 부산ㆍ창원, 전주ㆍ전북, 대전ㆍ충청 등 총 1200㎞ 전국 순회 방문길에 올랐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