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영국 과학자들 "코로나19 매년 유행…수천명씩 사망할 것"

최종수정 2021.08.01 09:42 기사입력 2021.08.01 08:26

댓글쓰기

"독감처럼 겨울철만 되면 찾아와 노령층 등 사망 불러올 것"

영국 과학자들 "코로나19 매년 유행…수천명씩 사망할 것"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코로나19가 다른 계절성 바이러스처럼 매년 찾아와 영국에서만 연간 수천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31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과학자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떨어지고, 학교가 다시 개학하면 가을 이후 확진자 규모가 다시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로 인해 겨울에는 코로나19 4차 유행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같은 현상이 앞으로 연례 행사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브리스틀대의 애덤 핀 교수는 "우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문제를 오랫동안 보게 될 것"이라며 "이 바이러스는 독감만큼은 아니지만 유전적으로 매우 재빠르다는 것을 보여줬다. 매년 수천명, 심지어 수만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키면서 문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옥스퍼드대 로절린드 프랭클린 연구소 소장인 제임스 네이스미스 교수 역시 같은 견해를 나타냈다. 그는 "충분한 집단 면역으로 인해 코로나19가 다시는 들불처럼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독감과 비슷한 질환이 돼 사람들을 죽게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사망자 규모를 예측하기는 쉽지 않지만, 앞으로 겨울철에 매년 수천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으며 특정 해에는 수만명으로 늘어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다만 노팅엄대의 조너선 볼 교수는 "전체 인구의 면역력이 확대되면서 코로나19 사망자는 감소할 것"이라며 "매년 사망자가 생기기는 하겠지만 수천명 규모를 예상하는 것은 너무 비관적이다"라고 지적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