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로나19로 집밥 수요 늘자…롯데百, 반찬 매출 2배↑

최종수정 2021.08.01 06:00 기사입력 2021.08.01 06:00

댓글쓰기

롯데백화점 본점에 오는 3일 오픈하는 크라운힐의 대표 메뉴.

롯데백화점 본점에 오는 3일 오픈하는 크라운힐의 대표 메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코로나19로 집밥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백화점 식품관에서 반찬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브랜드 반찬 매장을 오픈한 5개 점포에서 전년보다 반찬 매출이 2배 이상 신장됐다. 월 1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매장도 있었다. 특히, 주 1회 이상 고정적으로 방문하는 고객들이 급증했다. 강남점의 경우 최근 3개월 동안 10회 이상 반찬 매장을 방문한 고객들이 지난해 대비 3.5배 이상 늘었다.

앞서 롯데백화점은 잠실점 ‘마스터쿡’, 강남점 ‘맛있는 찬’, 건대 스타시티점 ‘예찬’ 등 점포의 특성에 맞는 지역 유명 반찬 브랜드를 도입했다. 롯데백화점은 하반기에도 반찬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3일 본점에 ‘크라운힐’이 오픈한다. 크라운힐은 수원·광교 지역에서 정기 배송으로 유명한 매장이다. 단순한 반찬의 범주를 넘어 최신 트렌드에 맞는 메뉴를 선보이고 있고 수제 도시락 및 홈파티 박스, 케이터링 등도 사전 예약 주문이 가능하다. 특히 시그니처 메뉴인 비프찹 스테이크는 비법 숙성을 통해 부드러운 식감으로 인기다. 오는 8일까지 1만원 이상 구매 고객 대상 수제착즙청을 증정한다. 크라운힐은 동탄점에도 입점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 노원점은 대대적인 리뉴얼을 마치고 반찬 코너를 대폭 강화했다. 대표 브랜드는 생활의 달인에 소개된 35년 경력 반찬 전문가 이금자 달인이 운영하는 ‘데일리 반찬’으로 국, 탕, 전골, 조림 등 일품 요리 전문 매장이다. 오는 8일까지 1만원 이상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오이냉국을 증정한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향후에도 지역 우수 맛집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차별화된 반찬 매장과 새로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